中 진출 국적 기업, 3분기 살아난다
中 진출 국적 기업, 3분기 살아난다
  • 신광렬
  • 승인 2021.07.1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분기 시황·매출 BSI 상승 전환…2018년 3분기 이후 최고
3분기 전망 시황·매출 등 상승세…매출 전망, 車·섬유 상승

[이지경제=신광렬] 중국에 진출해 있는 우리 기업들의 경영이 하반기부터 살아날 전망이다.

산업연구원은 대한상공회의소 북경사무소, 중국한국상회와 함께 중국에 진출한 국적 기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2분기 현황 기업경기실사지수(BSI)의 시황과 매출이 2018년 3분기 11분기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설문은 현지 7개 업종 210개 기업을 대상으로 지난달 진행됐다.

BSI는 기업의 체감경기를 나타내며 100을 기준으로 이보다 낮으면 경기악화를 예상하는 기업이 호전될 것으로 보는 기업보다 많음을, 100보다 높으면 경기호전을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다는 것을 각각 뜻한다.

응답 기업의 2분기 현황 BSI가 시황(94)과 매출(100)이 전분기와 달리 상승 전환하면서 2018년 3분기 이후 최고를 기록했다.

현지판매(96)가 전분기보다 상승하고, 설비투자(109)도 4분기 연속 100을 상회했으며, 영업환경(77)은 전분기와 동일한 수준을 기록했다고 연구원은 설명했다.

이들 기업의 경영애로인 현지수요 부진(21.4%)과 수출 부진(14.8%), 인건비 상승(10.5%) 등을 개선됐으나, 원자재 문제(19.5%)에 대한 애로는 증가했다.

이들 기업의 3분기 전망 BSI의 시황(108)과 매출(116)은 100을 웃돌았다.

전체 기업의 3분기 전망 BSI는 모두 100을 여전히 상회했지만, 전분기대비 하락 전환했다.

현지판매(113) 전망치가 전분기보다 하락했고, 설비투자(101)도 2분기 만에 하락했다. , 영업환경(104) 역시 전분기와 달리 하락세로 돌아섰다.

2분기 업종별 매출 현황 BSI는 제조업(101)이 3년 만에 100을 상회했으며, 전기전자(113)와 금속기계(123) 등도 100 넘었다. 섬유의류(71)는 여전히 100을 밑돌았다.

유통업 BSI, 5분기 연속 상승

유통업(100)은 5분기 연속 상승하면서 2018년 3분기(107) 이후 최고를 나타냈다.

종사자규모별로는 대기업(120)이 4분기 연속 100을 웃돌아 매출 증가가 기대된 반면, 중소기업(97)은 100을 밑돌았다.

3분기 유형별 매출 전망은 BSI는 제조업(114)과 유통업(130)이 100을 넘었고, 자동차(143)와 섬유의류(100)를 제외한 대부분 업종 하락했다.

대기업(117)과 중소기업(116)도 100을 웃돌지만, 전분기보다는 떨어졌다.

이들 기업은 경영애로로 원자재 조달난과 가격 상승, 현지수요 부족과 부진, 인건비 상승 등을 꼽았다.

동향분석실 민성환 선임연구위원은 “유통업은 현지수요 부진에 따른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며 “ 금속기계와 화학 등 제조업의 경우 원자재 조달 문제가 심각하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역시 원자재 문제를 경영애로로 들었다”고 말했다.


신광렬 singha1235@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