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현대百 등과 맞손…포터EV로 식품 배송
현대차, 현대百 등과 맞손…포터EV로 식품 배송
  • 김성미
  • 승인 2021.07.18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김성미] 현대자동차그룹이 1t 포터 전기자동차를 활용해 식품 배송서비스를 구축한다.

현대차그룹은 현대백화점, 물류대행사 팀프레시와 함께 전기트럭 기반의 배송 서비스를 이달 말부터 10월까지 시범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현대자동차그룹이 1t 포터 전기자동차를 활용해 식품 배송서비스를 구축한다.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1t 포터 전기자동차를 활용해 식품 배송서비스를 구축한다. 사진=현대차그룹

시범 서비스에는 냉장냉동 시스템을 갖춘 포터 전기차 4대가 투입되고, 서비스는 현대백화점 압구정 본점에서 반경 3㎞ 이내 지역에 제공된다.

현대차그룹은 주문 10∼30분 안에 과일, 야채, 정육 등 친환경 신선식품 배송을 완료하고, 고객이 원하는 시간을 설정하면 맞춤형 예약 배송도 가능한 배달 서비스도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서비스 기간 현대차그룹은 단말, 서비스 플랫폼, 충전 인프라 등을 포함한 통합 물류 솔루션 검증도 진핸한다.

현대차그룹은 시범서비스 결과를 토대로 배송 품목과 배송 지역, 협력 대상 등 사업 영역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미래 물류 사업을 주도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배송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물류 시장의 전기차 대중화를 견인하겠다. 도심형 물류 서비스에 최적화된 통합 물류 솔루션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미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