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립 식약처장, 인공호흡기업체 방문…공급 안정 당부
김강립 식약처장, 인공호흡기업체 방문…공급 안정 당부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1.08.20 17: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제경제=김성미 기자] 김강립(사진) 식품의약품안전처 처장은 20일 코로나19 중증 환자 치료에 쓰이는 인공호흡기 제조업체 멕아이씨에스를 방문해 품질관리와 공급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이번에 방문한 멕아이씨에스는 경기도 파주시에 소재한 기업으로, 수입에 의존하던 인공호흡기를 2006년 처음으로 국산화했다. 멕아이씨에스는 2020년 기준 국내 유일의 범용인공호흡기 제조사다.

김 처장은 "인공호흡기는 코로나19 중증 환자 치료에 필수적인 만큼 빈틈없는 품질관리와 안정적 공급에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김 처장은 그러면서 "지난해 인공호흡기 생산실적은 125억원으로 전년(15억원)보다 733%, 수출실적은 2600만달러로 전년(200만달러)보다 1200% 증가했다"며 "식약처도 국내 방역용 의료기기 산업 발전을 위해 업계와 소통하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