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3색 마케팅…하반기 성장세 지속
이통3사, 3색 마케팅…하반기 성장세 지속
  • 선호균 기자
  • 승인 2021.08.25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T ‘T우주’로 5천만 고객유혹…거래액 8조원목표
KT ‘소상공인 재난지원금 신청’에 클라우드 지원
LG유플, LSR UX 공모전으로 우수 인재 선발 채용

[이지경제=선호균 기자] 올해 상반기 호실적을 달성한 이동통신 3사가 저마다의 마케팅 전략으로 하반기 성장에 속도를 붙인다.

우선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25일 신규 구독브랜드 ‘T우주’를 공개하고 구독시장에 진출한다고 이날 밝혔다.

SK텔레콤이 ‘T우주’ 브랜드로 구독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유영상 사업대표가 구독 사업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SKT
SK텔레콤이 ‘T우주’ 브랜드로 구독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유영상 사업대표가 구독 사업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SKT

현재 국내외 구독경제가 빠른게 확대되면서 2025년 세계 구독시장이 3000조원, 국내 구독시장이 100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이라서다. 구독시장은 일정 금액을 지불하고, 원하는 상품과 서비스를 주기적으로 제공받는 경제활동이다.

‘T우주’는 앞으로 구독 협업사와 함께 고객이 선호하는 구독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2025년 연간 거래액 8조원을 달성한다는 복안이다.

이를 위해 SKT는 고객에게 구독 상품을 직접 체험하고 선택할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하고, 전국 오프라인 매장에 스마트 테이블, 구독 체험존 등을 추가한 ‘구독 전문 매장’을 1000개까지 확대한다.

SKT 박정호 대표는 “T우주’는 다양한 브랜드와 고객 모두가 조화롭게 공존하며 함께 성장하는 구독 유니버스를 지향한다. 지금까지 본적 없는 구독의 새로운 신세계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KT(대표 구현모) 2·3·4차 재난지원금 신청 사업에 이어 5차 재난지원금인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 시스템에 클라우드 인프라를 제공한다.

KT가 2·3·4차 재난지원금 신청 사업에 이어 5차 재난지원금인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 시스템에 클라우드 인프라를 제공한다. 사진=KT
KT가 2·3·4차 재난지원금 신청 사업에 이어 5차 재난지원금인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 시스템에 클라우드 인프라를 제공한다. 사진=KT

17일 시작된 5차 재난지원금 신청은 4차 재난지원금을 받지 못한 간이과세 소상공인도 지원대상에 포함되면서 트래픽 증가가 예상돼서다.

KT는 클라우드 인프라를 제공해 늘어난 트래픽 수요에 유연하게 하는 등 안정적인 시스템을 제공한다.

KT가 네트워크, 데이터센터, 클라우드 등을 모두 보유하고 있어 가능하다는 게 업계 설명이다.

질관리청의 ‘코로나19 정보관리 시스템’과 ‘전자 예방접종 증명 시스템’에도 KT의 클라우드에 기반하고 있으며, KT는 코로나19 예방접종 예약 시스템에도 네트워크 기술을 지원했다.

구현모 대표는 “감염병 확산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는 소상공인들을 위한 지원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시스템 안정화에 최선을 다 하고 있다. KT는 디지털혁신 기업으로 국민 불편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공모전을 통해 LSR(고객생활연구)와 UX(사용자 경험) 분야 우수 인재를 채용한다.

LG유플러스는 2013년부터 공모전을 통해 LSR, UX 분야에서 우수 인재를 채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공모전을 통해 LSR, UX 분야 우수 인재를 채용한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공모전을 통해 LSR, UX 분야 우수 인재를 채용한다. 사진=LG유플러스

이번 LSR 공모전의 주제는 코로나19 이후 시대의 생활 변화, 온오프라인 접점에서의 고객경험 여정, 20대를 위한 서비스 3가지 등이다.

UX 공모전의 주제는 코로나19 이후의 생활 변화, 신규 서비스 제안, 미디어시장 변화에 따른 미디어 서비스 제안, 메타버스(가상세계)와 믹스버스 트렌드를 기반으로 한 신규 서비스 제안 등이다.

수상작은 내달 28일 발표 예정이며, 입상자에게는 상금, 상장과 함께 실무 면접을 거쳐 10~11월 중 인턴십을 수행하게 된다. 수상자는 이어 11월 최종 면접 후 LG유플러스 LSR UX담당 신입사원으로 입사하게 된다.

LG유플러스는 “직무에 대한 역량이 검증된 성장가능성이 높은 우수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공모전을 마련했다. 많은 인재가 LG유플러스와 함께 혁신을 창출했으면 한다”고 부연했다.


선호균 기자 kija79@nate.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