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경제의 한 컷] ‘나는 고 위험군, 앉아도 되지?’
[이지경제의 한 컷] ‘나는 고 위험군, 앉아도 되지?’
  • 정수남 기자
  • 승인 2021.08.27 0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80대 노인이 사회적 거리두기와 집합 금지로 이용제한 테이프가 둘러쳐진 벤치에 앉아 다리 쉼을 하고 있다. 사진=정수남 기자
한 80대 노인이 사회적 거리두기와 집합 금지로 이용제한 테이프가 둘러쳐진 벤치에 앉아 다리 쉼을 하고 있다. 사진=정수남 기자

[이지경제=정수남 기자] 서울지하철 9호선 봉은사역에 카메라 앵글을 맞췄다.

이 노인의 경우 4월과 5월에 코로나19 1차와 2차 백신을 각각 맞은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60세 이상 노인의 경우 코로나19 고위험군이라 항상 방역수칙을 잘 키켜야 한다는 게 방역업계 주문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실제 16일 0시 현재 60세 이상 노인 4만8208명이 코로나19에 걸렸다.

이는 누적 확진자(24만3317명) 가운데 19.8%의 비중이다.

자료=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자료=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이 연령대의 사망자는 2102명으로 전체(2257명)의 93.1%를 차지했다. 60세 이상 노인의 치명률은 4.4%로 전체 평균(1%)보다 4배 이상 높다.

노인의 경우 백신을 맞아도 바이러스가 사라진 게 아니기 때문에 중증 강도의 거리두기와 마스크를 항상 착용해야 한다고 중대본은 제언했다.


정수남 기자 perec@ezy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