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콕 추석, 와인즐기며 우리집 새 단장은 어떤가요”
“집콕 추석, 와인즐기며 우리집 새 단장은 어떤가요”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1.09.13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 두 번째 시그니처 와인 ‘킬리카눈’ 소개
​​​​​​​이케아 코리아, 추석맞이 리빙 제품 20% 할인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코로나19 발생 후 두 번째로 맞이하는 비대면 추석에는 와인을 즐기며 우리집을 새 단장에 도전하는 것은 어떨까?

롯데는 추석을 맞아 두 번째 시그니처 와인을 공개했다. 사진=롯데
롯데는 추석을 맞아 두 번째 시그니처 와인을 공개했다. 사진=롯데

롯데는 추석을 맞아 두 번째 시그니처 와인을 공개했다.

롯데 시그니처 와인은 합리적인 가격과 품질로 와인 애호가와 초보자로를 아우를 수 있는 상품이다.

지난해 12월 롯데는 첫 번째 시그니처 와인으로 아르헨티나의 ‘트리벤토 리저브 리미티드 에디션 2종’을 출시했다. 당시 1만원 초반의 고품질 가성비 와인으로 인정받아 준비한 30만병 완판을 기록했다.

이번에 준비한 두 번째 시그니처 와인은 호주산 ‘킬리카눈 슬라우치 쉬라즈’이다.

킬리카눈 와인은 세계적인 와인 평론가 로버트 파커로부터 매년 90점 이상의 높은 점수를 획득하며 세계적인 수준의 부티크 와인으로 인정받고 있다.

이번에 소개하는 시그니처 와인, 호주산 쉬라즈 품종은 풍부한 과실향과 중간 이상의 탄닌이 특징이다. 특히 양념이 강한 요리에 속하는 한식과 어울려, 국내 와인 시장에서도 인기가 많은 품종이다.

‘킬리카눈 슬라우치 쉬라즈(750㎖)’는 마트, 백화점, 슈퍼, 세븐일레븐에서 1만2900원에 판매한다. 롯데 시그니처 와인인 만큼 와이너리와의 물량 협상을 통한 원가 절감을 통해 기존의 킬리카눈 쉬라즈 와인 대비 절반 수준의 합리적인 가격으로 책정했다.

장세욱 롯데마트 와인 상품기획자는 “고품질로 인정받은 호주산 킬리카눈 와인을 롯데의 시그니처 와인으로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이게 됐다”며 “명절음식과 잘 어울리는 와인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백화점은 200년 전통의  ‘남파고택’의 맛을 전하는 ‘집콕 명절’ 트렌드에 발맞춘 특별한 선물세트를 판매한다.

한식 브랜드 남파고택은 품격있는 전통 내림음식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남파고택의 시그니처 선물세트인 ‘씨간장 된장 세트’는 친환경 트렌드에 맞춰, 이정은 도예가와 협업해 디자인 자기와 재사용 가능한 우드 트레이로 구성했다. 

또한, 이번에 새롭게 런칭한 ‘남파고택 찐보리 굴비 실속 세트’와 푸드테크 전문기업 쿠엔즈버킷과 협업한 ‘참·들기름 2종 세트’를 새롭게 출시했다.

이케아 코리아가 민족 대명절 추석을 맞아 다양한 홈퍼니싱 제품을 20% 할인하는 ‘이케아와 함께 하는 추석’ 행사를 진행한다. 사진=이케아 
이케아 코리아가 민족 대명절 추석을 맞아 다양한 홈퍼니싱 제품을 20% 할인하는 ‘이케아와 함께 하는 추석’ 행사를 진행한다. 사진=이케아 

가구·인테리어 기업 이케아 코리아가 민족 대명절 추석을 맞아 다양한 홈퍼니싱 제품을 20% 할인하는 ‘이케아와 함께 하는 추석’ 행사를 이달 16일부터 28일까지 이케아 코리아 공식 온라인몰과 전 매장, 이케아 플래닝 스튜디오, 이케아 랩에서 진행한다.

이번 행사는 추석 연휴를 활용해 집을 더 실용적이고 행복한 공간으로 꾸밀 수 있도록 기획됐다. 이케아 패밀리 멤버 대상으로 거실 및 침실 가구와 주방 용품 등 다양한 제품들을 20% 할인된 가격에 제공한다.

행사 기간 동안 매장 방문객 대상 이벤트도 진행된다. 

카드에 소원을 적어서 응모하면 추첨을 통해 이케아 기프트 카드를 증정하는 소원카드 이벤트와 QR코드로 참여하는 퀴즈 이벤트, 포토존 이벤트 등을 다채롭게 즐길 수 있다. 

스웨덴 푸드마켓에서는 스마크리크(SMAKRIK) 유기농 유채씨유 시리즈로 구성된 한정판 추석 선물 세트도 판매한다.

니콜라스 욘슨 이케아 코리아 커머셜 매니저는 “이케아의 풍성한 할인 행사와 다양한 매장 이벤트를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소중한 사람들과 행복하고 즐거운 명절을 보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