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7382억 규모 코로나19 진단키트 美 공급
셀트리온, 7382억 규모 코로나19 진단키트 美 공급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1.09.23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국방부 산하 조달청 ‘전문가용 항원 신속진단키트 구매사업’ 낙찰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셀트리온은 체외진단 기업 휴마시스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항원 신속진단키트 ‘디아트러스트(Celltrion DiaTrustTM COVID-19 Ag Rapid Test)’를 미국 자회사 셀트리온USA를 통해 미국에 공급한다고 23일 밝혔다.

셀트리온의 코로나19 항원 신속진단키트 ‘디아트러스트. 사진=셀트리온
셀트리온의 코로나19 항원 신속진단키트 ‘디아트러스트. 사진=셀트리온

셀트리온의 미국 자회사 셀트리온USA는 미국 국방부 산하 조달청(DLA)이 진행하는 구매사업에서 공급업체로 최종 선정됐다.

빠르면 다음달 1일부터 군시설, 요양원, 지역검사소, 주요 시설물 등 미국 내 2만5000개 지정 조달처로 디아트러스트 항원 신속진단키트의 주 단위 공급을 시작한다.

 계약 기간은 내년 9월16일까지다. 계약금액은 상황에 따라 최대 7382억원까지 늘어날 수 있다. 이번에 선정된 공급업체 중 가장 큰 규모다.

 셀트리온은 이번 입찰에 미국산 우선 구매법(Buy American Act)이 적용된 상황에서도 계약을 따냈다는 점에 의미를 두고 있다.

해당 법은 미국기업 제품 또는 미국내 생산제품에 가산점을 부여하며 한국 업체로는 최초로 미 국방부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 대규모 공급자에 선정됐다.

디아트러스트는 다른 신속진단키트와 달리 코로나19 바이러스의 N단백질과 S단백질에 각 결합하는 2가지 항체를 적용해 민감도와 특이도를 개선한 제품이다.

감염 여부를 15분 이내에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추가 장비없이 검사 후 감염 여부를 바로 확인할 수 있는 제품으로 민감도는 93.3%, 특이도는 99.0% 수준의 정확성을 보이고 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기준이 까다로운 미 국방부 조달사업에 공급업체로 참여하게 됐다는 사실만으로 셀트리온의 기술력과 공급능력을 인정받았다”고 말했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