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켈 이후 독일, ‘친환경’과 ‘디지털’ 기회 확대
메르켈 이후 독일, ‘친환경’과 ‘디지털’ 기회 확대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1.10.11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트라 보고서, 디지털 인프라 강화 전망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메르켈 이후 차기 독일 정부가 친환경 정책을 더욱 강화하고 디지털 전환을 서두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독일은 ESG경영 선도 국가다. 현지 기업은 ESG를 기업 경영 전반에 내세우고 매년 보고서를 발간해 투명하게 관련 정보를 공개하고 있다. 독일 국기. 사진=이지경제
차기 독일 정부가 친환경 정책을 더욱 강화하고 디지털 전환을 서두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독일 국기. 사진=이지경제

12일 코트라는 ‘독일 총선 이후 시장 전망과 우리 기업 기회요인’ 보고서를 발간하고, 독일 주요 정당 모두 기후변화 대응과 디지털 인프라 확충을 핵심 정책으로 내세우고 있어 향후 친환경 시장이 높은 성장세를 이어가고 디지털 인프라 구축에 대한 투자도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달 26일 치러진 독일 총선에서 과반을 득표한 정당이 없어 차기 연립정부 구성을 위한 논의가 본격화되고 있다. 여러가지 연정 시나리오 중 최근 ‘신호등(사민당+녹색당+자민당)’ 연정 출범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코트라가 차기 연립정부 구성이 유력한 ‘신호등’ 연정 정당들의 경제‧산업 정책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녹색당이 차기 연립정부의 환경정책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녹색당은 총선 과정에서 2035년 탄소중립 목표를 내세우면서 메르켈 정권보다 더욱 강력한 환경정책 추진을 약속했다. 녹색당은 현재 톤당 25유로(원화 약 3만4407원)인 탄소세를 60유로(약 8만2576원)로 인상하고 2022년까지 태양광 전력 생산 목표를 12GW로 확대하겠다고 공약했다.

2030년까지 전기차 보급 대수를 150만대로 늘리고 탄소배출이 없는 친환경 차량만 등록을 허용하는 공약도 관심을 끈다. 이번 총선에서 원내 1당이 된 사민당도 공공기관과 상업시설의 태양광 설치 의무화, 전기차 배터리 생산 및 재활용 촉진, 수소경제 육성 등 클린에너지 보급 확대를 공약한 바 있다.

차기 정부 집권 시 디지털 전환도 속도감 있게 추진될 것으로 전망된다. 사민당‧녹색당‧자민당 모두 디지털 인프라 구축에 적극적이다.

사민당은 독일 내 모든 가정과 기업에 1GB 이상의 초고속 인터넷을 공급하겠다고 공약했으며 녹색당은 행정 디지털화와 사이버 보안을 강조하고 있다. 자민당은 2025년까지 독일 전역에 5G망을 구축하고 ‘디지털전환부’라는 부처를 신설해 신정부의 디지털 전환 정책을 총괄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