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금배당 늘리는 시중은행, ESG 경영은 제자리
현금배당 늘리는 시중은행, ESG 경영은 제자리
  • 김진이 기자
  • 승인 2021.10.17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관석, “금융권 사회적책임·ESG 강화…사회공헌 확대 필요”
사진=윤관석 의원실
사진=윤관석 의원실

[이지경제=김진이 기자] 국내 17개 시중은행의 현금배당 비율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지만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은 사실상 제자리걸음인 것으로 나타났다.

시중은행들이 호실적을 바탕으로 현금 배당을 확대하면서도 사회공헌 사업은 현상 유지에 그쳤다는 지적이다.

17일 윤관석 의원(사진, 인천남동을, 더불어민주당)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은행별 사회공헌금액 및 영업이익·현금배당 현황’ 자료에 따르면, 국내 17개 은행의 영업이익 대비 현금배당 비율은 2017년 26.7%에서 2018년 29.1%, 2019년 33%, 2020년 33.4%로 꾸준히 증가했다.

반면 영업이익 대비 사회공헌금액 비율은 2017년 4.9%, 2018년 5.2%, 2019년 5.7%, 2020년 6.4%로 4년간 5∼6% 수준에 머물렀다.

지난 4년간 17개 은행의 현금배당금 총액은 약 21조7000억원이다. 2017년 4조원, 2018년 5조5000억원, 2019년 6조5000억원, 지난해 5조7000억원이었다.

사회공헌금액 총액은 3조9000억원으로 집계됐다. 2017년 7000억원, 2018년 1조원, 2019년 1조1천억원, 지난해 1조1000억원이었다.

윤 의원은 “최근 ESG 경영의 중요성이 높아지면서 사회공헌에 관한 투자도 중요한 지속 성장 지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국민들이 시중은행의 이익 창출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는 만큼 은행사들이 금융의 사회적 책임 정신 아래 사회공헌활동을 선도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진이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