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ㆍLG유플러스의 선택… ESG 경영對콘텐츠 수출
KTㆍLG유플러스의 선택… ESG 경영對콘텐츠 수출
  • 신광렬 기자
  • 승인 2021.10.20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혈액수급 안정에 힘 보태… 광화문원팀 ‘릴레이 헌혈’ 동참
​​​​​​​LG유플러스, 말레이시아 이통사 ‘셀콤’에 K-XR 콘텐츠 수출

[이지경제=신광렬 기자] KT와 LG유플러스 등 국내 이동통신회사들이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과 콘텐츠 수출을 통해 자사의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

KT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혈액수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광화문원팀 소속 16개 기관과 '사랑의 릴레이 헌혈' 캠페인을 진행한다. 광화문원팀 소속 임직원이 대한적십자사 헌혈버스에서 헌혈을 하고 있다. 사진=KT
KT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혈액수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광화문원팀 소속 16개 기관과 '사랑의 릴레이 헌혈' 캠페인을 진행한다. 광화문원팀 소속 임직원이 대한적십자사 헌혈버스에서 헌혈을 하고 있다. 사진=KT

KT는ᅠ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혈액수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광화문원팀 소속 16개 기관과 ‘사랑의 릴레이 헌혈’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헌혈수급 안정화에 동참해 사회문제를 해결하자는 한국의학연구소의 제안으로 시작됐다. 이달 13일 처음 시작한 사랑의 릴레이 헌혈은 10월 한 달 간 매주 수요일, 서울 종로구에 있는 종로홍보관 앞에서 진행된다.

광화문원 임직원 누구나 광화문원팀의 착한 플랫폼 ‘나눠정’ 애플리케이션에서 헌혈 희망일을 선택할 수 있다. 이달 20일 기준으로 약 150명이 헌혈에 참여했고 300여명이 신청했다.

지난 5월 출범한 광화문원팀에는 광화문에 터를 잡고 있는 기업, 지방자치단체, 비영리 기관 총 16곳이 참여한다. 서울시, 종로구청, 종로경찰서, 행정안전부, 한국무역보험공사, 라이나생명, 세종문화회관, 법무법인 태평양, 법무법인 세종, 매일유업, KMI,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 YMCA, 한국언론진흥재단, KT가 멤버다.

이선주 KT ESG경영추진실장(상무)는 “광화문원팀 활동은 우리 사회가 어려움에 처했을 때 더욱 빛을 발한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를 함께 극복하기 위해 힘을 모으고,  우리 사회 전체에 가치를 더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말레이시아 이통사 ‘셀콤 악시아타 베르하드’와 5G 기반 XR 콘텐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LG유플러스 XR사업기획팀 구성원들이 셀콤 측에 수출한 VR 콘텐츠와 함께 수출 계약을 알리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말레이시아 이통사 ‘셀콤 악시아타 베르하드’와 5G 기반 XR 콘텐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LG유플러스 XR사업기획팀 구성원들이 셀콤 측에 수출한 VR 콘텐츠와 함께 수출 계약을 알리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이통사가 내수기업이라는 전통적 이미지를 깨고 5G 수출을 확대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말레이시아 이통사 ‘셀콤 악시아타 베르하드’와 5G 기반 XR 콘텐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약 100만달러 규모의 이번 계약을 통해 LG유플러스는 누적 2300만달러의 5G 수출을 달성할 전망이다.

3월 태국의 최대 이통사 AIS와 XR 콘텐츠 협력을 체결한 이후 연이어 거둔 성과다. 지난해에는 PCCW(홍콩), 청화텔레콤(대만), KDDI(일본) 등에 5G 콘텐츠와 솔루션을 수출했다.

LG유플러스와 셀콤은 비대면 회의를 통해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콘텐츠 협력을 맺고 K-POP 중심의 5G 실감형 미디어를 서비스하는데 합의했다.

이번 계약으로 셀콤은 올해 말로 예정된 말레이시아의 5G 상용화와 동시에 다양한 실감형 콘텐츠를 함께 선보일 수 있게 된다. 특히 엔터테인먼트, 교육, 홈트레이닝, 게임 등 다방면에서 5G 서비스를 접목시킨 LG유플러스의 콘텐츠 활용 사례도 벤치마킹 할 예정이다.

이담 나와위 셀콤 CEO는 “셀콤은 최고의 5G 기술을 제공하기 위해 관련 기업들과 적극적인 협력을 하고 있다”며 “LG유플러스와의 협력으로 말레이시아 고객에게 양질의 해외 VR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신광렬 기자 singha1235@naver.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