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보잉과 ‘손’…첨단 수직이착륙 무인기 개발
대한항공, 보잉과 ‘손’…첨단 수직이착륙 무인기 개발
  • 김진이 기자
  • 승인 2021.10.22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김진이 기자] 대한항공이 미국 보잉과 손잡고 첨단 수직이착륙 무인기를 공동 개발한다.

대한항공이 미국 보잉과 손잡고 첨단 수직이착륙 무인기를 공동 개발한다. 박정우 대한항공 항공우주사업본부 본부장(왼쪽)과 랜디 로트 보잉사 해외영업 아시아 태평양 총괄 이사.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이 미국 보잉과 손잡고 첨단 수직이착륙 무인기를 공동 개발한다. 박정우 대한항공 항공우주사업본부 본부장(왼쪽)과 랜디 로트 보잉사 해외영업 아시아 태평양 총괄 이사.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2021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 2021)’에서 보잉 인시투와 전술급 수직이착륙형 무인기 기술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1994년 설립된 인시투는 보잉의 무인항공기 전문 자회사로, 미국 국방부에서 운용 중인 무인기 ‘스캔 이글’을 개발했다.

양사는 더 가볍고 모듈화된 전술급 수직이착륙 무인기 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하고, 핵심 기술을 결합하기로 했다.

대한항공은 “축적된 무인기 개발 기술에 인시투의 무인기용 고성능 임무 장비, 최적화된 무인기 시스템 등이 접목되면 큰 시너지가 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한항공은 세계 최고 수준의 무인기 개발 능력을 기반으로 국내 무인기 분야를 주도하고 있다. 사단 규모 병력에 배치돼 정찰 임무를 수행하는 사단급 무인기, 5톤급 고성능 전략 무인기, 틸트로터형 무인기, 저피탐 무인기, 다목적 무인 헬기 및 하이브리드 드론 등의 플랫폼을 보유 중이다.

최근 대한항공은 ‘리프트 앤 크루즈’ 방식의 수직이착륙 무인기를 개발하고 있다. 리프트 앤 크루즈는 이륙용 로터(회전날개)와 비행용 로터를 각각 장착해 수직이착륙과 고속비행을 가능하게 한다.

아울러 항공교통 관리와 운송 서비스 노하우를 바탕으로 UAM(도심항공모빌리티) 교통관리 시스템 개발을 추진하는 등 미래 산업 육성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진이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