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ESG 경영 강화…투명 페트병 재활용 활성화 추진
농심, ESG 경영 강화…투명 페트병 재활용 활성화 추진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1.10.22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김보규 농심 경영기획실장, 이찬희 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 이사장, 홍동운 (주)에이치투 대표, 임범진 (주)알엠 대표가 협약 채결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농심
(왼쪽부터)김보규 농심 경영기획실장, 이찬희 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 이사장, 홍동운 (주)에이치투 대표, 임범진 (주)알엠 대표가 협약 채결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농심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농심이 ESG(환경, 사회, 지베구조) 경영을 강화한다. 투명 페트병 재활용에 적극 나서며 친환경을 실천하는 것이다.

농심은 이를 위해 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 재활용업체 (주)알엠, (주)에이치투와 고품질 투명 페트병 회수, 재활용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22일 체결했다.

이에 따라 농심은 앞으러 무라벨 백산수 판매를 확대하고, 사내외에서 적극적으로 페트병을 수거한다. 농심은 수거한 페트병은 재활용 업체에 무상으로 공급해 페트 자원 순환 구축에 주력한다.

재활용업체인 알엠과 에이치투는 수거한 투명 페트병을 고품질의 필름용 재생원료로 재활용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기계설비 등을 도입한다. 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은 고품질 재생원료 품질향상을 지원하고, 재생원료 사용을 확대할 방침이다.

아울러 농심은 재활용 업체에서 생산한 재생 페트를 제품 생산에 활용한다. 앞서 농심은 국내 식품업계 최초로 오징어짬뽕큰사발 뚜껑에 재생 페트 필름을 적용했으며, 최근 출시한 새우깡 블랙의 포장재에도 이를 적용하고 있다.

농심 관계자는 “투명 페트병은 색소나 다른 물질이 없어 고품질 재활용 재료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한다는 사명감으로 재생 페트 자원 활용이 활성화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