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11월 日무착륙 비행 관광
에어서울, 11월 日무착륙 비행 관광
  • 김진이 기자
  • 승인 2021.10.28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독 취항하던 일본 지자체와 협업해 테마 비행

[이지경제=김진이 기자] 에어서울이 11월에도 김포~김포 해외 무착륙 관광비행을 2회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에어서울이 11월에도 김포~김포 해외 무착륙 관광비행을 2회 실시한다. 사지은 에어서울 무착륙관광비행 기내 이벤트 진행 모습. 사진=에어서울
에어서울이 11월에도 김포~김포 해외 무착륙 관광비행을 2회 실시한다. 사지은 에어서울 무착륙관광비행 기내 이벤트 진행 모습. 사진=에어서울

 

이번 무착륙 비행은 다음달 20일과 27일에 진행하며, 김포국제공항을 출발해 일본의 돗토리현과 가가와현을 선회 비행한 후 다시 김포국제공항으로 돌아오는 경로다.

에어서울은 작년 12월부터 매월 무착륙 관광 비행을 운항하고 있다.

올해 2월부터는 일본 가가와현, 돗토리현과 함께하는 일본 여행 테마 비행을 하고 있다.

에어서울이 코로나19 정국 이전에 단독 취항하던 두 도시의 상공을 비행하며, 기내에서는 여행지와 관련한 퀴즈 이벤트 등을 실시해 다양한 경품을 제공한다.

경품으로는 추후 운항이 재개되면 사용할 수 있는 가가와현과 돗토리현의 현지 무료 숙박권과 각 도시의 특산물 등이 제공되며, 에어서울 모형 항공기와 아기자기한 로고몰 기념품 등이 준비돼 있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무착륙 비행은 해외 면세품 구매가 가능하기 때문에 쇼핑을 위해 매달 탑승하시는 분들이 많다”며 “에어서울 평균 탑승률은 95% 정도로 매 편 거의 만석으로 운항하는 등 인기가 여전하다”고 말했다. 


김진이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