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복 여행(?)’…국내외 관광객 늘어난다
‘보복 여행(?)’…국내외 관광객 늘어난다
  • 김진이 기자
  • 승인 2021.11.01 09: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김진이 기자]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 흐름에 맞춰 연내 즉시 여행을 떠나려는 ‘퀵트래블족’이 늘고 있다.

위메프가 10월(1~25일) 해외 항공권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거래액이 전월 대비 790%까지 증가했고, 이들 중 연내(10월~12월) 즉시 출발하는 항공권을 결제한 고객은 90%에 육박한다고 1일 밝혔다.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 흐름에 맞춰 연내 즉시 여행을 떠나려는 ‘퀵트래블족’이 늘고 있다. 이미지=위메프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 흐름에 맞춰 연내 즉시 여행을 떠나려는 ‘퀵트래블족’이 늘고 있다. 이미지=위메프

3개월 이후인 내년 초(1월~3월)에 출발하는 해외 항공권 예약 건은 10% 안팎이다.

트래블 버블 협약을 맺은 국가가 늘어난데다 정부가 11월부터 위드 코로나 전환을 계획하면서 해외여행으로 눈길을 돌리는 소비자들도 부쩍 늘었다.

특히 빠른 시일 안에 떠나는 해외항공권을 결제하는 비중이 높은 이유는 그간 코로나19로 억눌렸던 여행 소비 심리가 폭발한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과거 시간적 여유를 두고 해외항공권을 구매했던 여행 소비 패턴과 사뭇 다르다는 것이 위메프의 설명이다.

위메프에 따르면 10월 해외 항공권을 결제한 고객이 선호하는 여행지 탑3는 동남아시아(55%), 미국(35%), 유럽(7%) 순으로 나타났다.

위메프 관계자는 “아직 여행 수요가 완전히 회복되진 않았지만, ‘위드 코로나’ 시대에 접어들면서 해외여행에 대한 기대감과 수요는 더욱 커질 것”이라며 “위메프도 이달 내 제휴를 통해 괌·터키·스페인·태국·싱가포르 등 다양한 여행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티웨이항공은 해외여행대신 국내여행 수요를 만족시키기 위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티웨이항공은 올해 마지막달 12월과 내년 1월 국내선 제주도 항공편 예약 시 초특가 항공권 구매와 카드 중복 할인이 가능한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1일 밝혔다. 이미지=티웨이항공
티웨이항공은 올해 마지막달 12월과 내년 1월 국내선 제주도 항공편 예약 시 초특가 항공권 구매와 카드 중복 할인이 가능한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1일 밝혔다. 이미지=티웨이항공

티웨이항공은 올해 마지막달 12월과 내년 1월 국내선 제주도 항공편 예약 시 초특가 항공권 구매와 카드 중복 할인이 가능한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1일 밝혔다. 

이달 1일부터 티웨이항공 웹사이트와 모바일 앱에서 진행되는 이번 이벤트를 이용하면 편도 총액 1만5000원(김포-제주 1만4000원·대구-제주 1만5400원·부산-제주 1만4400원·청주-제주 1만6400원·광주-제주 1만4900원)에 항공권을 구매할 수 있다.

결제 시 티웨이페이를 선택 후 삼성카드 결제를 하면 10만원이상 결제 시 2만원이 할인되고, 농협카드 이용시에도 결제 금액별로 추가로 할인을 받을 수 있다.

국내선 탑승 시 영유아 동반 탑승고객들에게 제공하는 ‘아이맘 서비스’와 반려동물 탑승고객들에게 제공하는 티펫(t’pet) 서비스 등 고객들의 편의 증대를 위해 제공하는 서비스를 이용하면 편안하고 색다른 여행을 즐길 수 있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따듯한 제주도에서 연말연시 뜻 깊은 시간을 사랑하는 사람들과 보다 편안하게 보내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김진이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