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가항공사 '급성장' 점유율 41% 돌파
저가항공사 '급성장' 점유율 41% 돌파
  • 김봄내
  • 승인 2011.03.17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노선 상당수, 탑승객 절반 이상 저가항공사 이용

[이지경제=김봄내 기자]저가항공사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국내선을 이용하는 사람 10명 중 4명 이상은 저가항공사를 이용하고, 특히 제주를 오가는 노선 상당수는 탑승객 절반 이상이 저가항공사를 탄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토해양부에 따르면 올해 1~2월 두 달간 145만2000여명이 국내 저가항공사를 이용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110만8000여명보다 31.0%나 증가한 수치다.

 

국내선에서는 작년 동기(100만1000여명)보다 17.5% 증가한 117만6000여명이 탑승해 시장점유율도 34.4%에서 40.9%로 올랐다.

 

특히 김포~제주 노선은 저가항공사 이용객이 전년 대비 20.8% 증가한 71만9000여명을 기록, 55.1%의 시장점유율을 보였다. 김해~제주, 군산~제주 노선도 각각 61.1%, 56.7%의 점유율로 대형항공사를 넘어섰다.

 

국제선에서도 일본과 태국 등 13개 노선에서 작년 동기보다 두 배 이상 증가한 27만6000여명이 저가항공사를 이용해 시장점유율 4.0%를 보였다. 작년 같은 기간 저가항공사의 국제선 점유율은 1.7%였다.

 

한편 오는 27일부터 시행되는 하계일정 조정에 따르면 저가항공사는 운항횟수로는 41.6%, 공급석으로는 38.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제주노선에서는 운항횟수 비중이 49.4%, 공급석 비중이 45.0%에 이르렀다.

 

국제선에서도 운항노선이 현재 13개에서 14개로 확대되고, 전체 노선 중 저가항공사 점유율이 운항횟수 기준으로 3.6%에 달할 전망이다.


김봄내 kbn@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