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경제의 한 컷] 김윤號 삼양그룹 ‘졸려요’
[이지경제의 한 컷] 김윤號 삼양그룹 ‘졸려요’
  • 정수남 기자
  • 승인 2021.11.04 0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정수남 기자] 이달 정부가 ‘코로나와 동행(단계적 일상회복’을 선포하면서 사회 곳곳이 활기를 보이고 있다.

이중에서도 채용 시장이 활기다. 코로나19 정국에서는 메타버스를 통한 온라인 면접이 주를 이뤘지만, 이달부터 오프라인 면접이 시작됐다.

주요 기업들은 통상 면접을 자사 사옥에서 보지만, 서울 삼성동 코엑스나 호텔 등을 임대해 면접을 보는 회사도 있다.

3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컨퍼런스홀을 잡았다. 삼양그룹(회장 김윤)이 하반기 신입사원 면접을 이날 이곳에서 진행해서다.

삼양그룹 면접에 참석한 20대 청년들이 대기실에서 자신의 차례를 기다라고 있다. (위부터)조는지 생각하는지 눈을 감은 면접자와 말똥말똥 한 면접자가 대비된다. 사진=정수남 기자
삼양그룹 면접에 참석한 20대 청년들이 대기실에서 자신의 차례를 기다라고 있다. (위부터)조는지 생각하는지 눈을 감은 면접자와 말똥말똥 한 면접자가 대비된다. 사진=정수남 기자
삼양그룹 면접에 참석한 20대 청년들이 대기실에서 자신의 차례를 기다라고 있다. (위부터)조는지 생각하는지 눈을 감은 면접자와 말똥말똥 한 면접자가 대비된다. 사진=정수남 기자
면접 장소 입구에서 코엑스 보안요원이 졸고 있다. 사진=정수남 기자
면접 장소 입구에서 코엑스 보안요원이 졸고 있다. 사진=정수남 기자

이날 이 회사 관계자는 면접 응시 인원을 묻는 본지 질문에 “개인 정보”라며 일축했다. 개인 정보가 아니라 회사정보겠지?

9월 국내 실업률은 2.7%, 청년(15세~29세)실업률은 5.4%로 여전히 청년은 구직난에 허덕이고 있다.

한편, 삼양그룹의 지주회사 삼양홀딩스는 올해 상반기 매출 1조4859억원, 영업이익 1151억원, 순이익 1727억원을 달성해 전년 동기보다 각각 26.3%(3091억원), 73.6%(488억원), 173.3%(1095억원) 늘었다.

다만, 기업의 지급능력으로 200이상을 유지해햐 하는 유동비율은 161.9%로 다소 불안하지만, 차입 경영 정도를 뜻하며 200 이하 유지를 권장하는 부채비율은 82%로 건전하다.

국내 유가증권 시장에서 삼양홀딩스의 주가는 최근 약세를 보이는 이유다.

실제 삼양홀딩스는 지난해 3월 27일 주당 종가 3만2500원으로 최근 10년 사이 최저를 기록했지만, 이후 꾸준히 올라 올해 4월 23일 주당 14만7500원으로 역시 10년사이 최고로 장을 마감했다.

3일 종가는 10만5000원으로 떨어졌다.

삼양그룹은 화학사업, 식품사업, 포장사업, 의약바이오사업과 개별사업으로 데이터 사업 등을 영위하고 있다.


정수남 기자 perec@ezyeconomy.com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수남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정수남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