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生공익재단, 삼성행복대상 8명 선정·시상
삼성生공익재단, 삼성행복대상 8명 선정·시상
  • 김수은 기자
  • 승인 2021.11.08 15: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삼성행복대상 수상자. 사진=삼성생명공익재단
올해 삼성행복대상 수상자. 사진=삼성생명공익재단

[이지경제=김수은 기자] 삼성생명공익재단(이사장 서정돈)이 서울 한남동 삼성아동교육문화센터에서 삼성행복대상 시상식을 8일 가졌다.

2013년 제정된 삼성행복대상은 여성의 권익, 지위향상, 사회공익에 기여한 여성, 단체와 학술·예술 등 전문 분야에서 탁월한 업적을 이룬 여성, 단체, 효 실천과 확산에 기여한 개인, 가족, 단체, 청소년을 찾아 격려하고, 행복한 사회를 구현하기 위해 관련자를 찾아 매년 시상하고 있다.

올해 삼성행복대상 수상자는 여성선도상에 장필화(70) 한국여성재단 이사장, 여성창조상에 김봉옥(67) 국가생명윤리심의위원회 위원장, 가족화목상에 김일주(83) 씨, 청소년상에 유현우(14, 동성중 2), 박하영(17, 광양고 2), 박근난(19, 부산시 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 하혜정(22, 대구대 4), 박동규(24, 영남대 4)학생 등이다.

이들 수상자는 상패와 상금 각각 5000만원(청소년상 각각 500만원)를 받았다.

이날 시상식에는 수상자와 수상자 가족, 사장돈 이사장, 삼성행복대상위원회 위원 등이 참석했다.

서정돈 이사장은“여성과 장애인의 권익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헌신하고, 가족과 효행의 의미를 일깨워 준 수상자와 효행을 실천하며 꿈을 키워가고 있는 청소년상 수상자에게서 우리 사회의 밝은 미래를 봤다”고 말했다.

김경선 여성가족부 차관은 “여성의 권익 향상과 사회 공익에 헌신하고, 가족의 가치를 시대에 맞게 되살린 수상자의 발자취가 행복한 사회를 지향하는 우리에게 큰 이정표가 될 것이다. 효를 실천하며 꿈을 향해 나가고 있는 청소년의 밝은 앞날을 응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수은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