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금감원 종합검사 성실하게 임할 것"
우리은행, "금감원 종합검사 성실하게 임할 것"
  • 김수은 기자
  • 승인 2021.11.17 18: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약요인 점검·개선으로 민영화 앞둔 금융기관으로서 신뢰도 향상

[이지경제=김수은 기자] 우리은행이 12월 중순 금융감독원 종합검사를 받는다. 코로나19로 세 차례 미뤄지며 금융권에서 마지막으로 종합검사를 받게 된 우리은행은 피감기관으로서 금감원 종합검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금융감독원은 최근 “당초 수립된 연간계획에 따라 다음 달 우리금융지주와 우리은행을 상대로 종합검사를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종합검사는 금감원 검사인력 30여명이 투입돼 한 달 동안 실시될 예정이다.

금감원은 “법과 원칙에 따라 종합검사를 실시해 앞으로 검사업무의 예측 가능성을 높이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며 “관련 법규 등 명확한 기준에 따라 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금감원은 대내외 불안요인 확대로 시스템 리스크가 커진 상황에서 실시하는 ‘리스크 예방 성격의 검사’로서 사전적 감독과 사후적 감독 간 조화와 균형을 맞추겠다는 방침이다.

상품 설계와 개발 단계부터 판매까지 전 과정에서 취약점은 없는지 점검하고 소비자 피해 우려 사항에 대해서는 사전에 시정토록 할 계획이다.

우리은행은 12월 중순 금융감독원 종합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서울시 중구 소공로에 있는 우리은행 전경. 사진=이지경제
우리은행은 12월 중순 금융감독원 종합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서울시 중구 소공로에 있는 우리은행 전경. 사진=이지경제

 

금감원은 “우리금융은 시스템적 중요 금융회사(D-SIB)인 점을 감안해 경영실태 평가와 더불어 상시 감시에서 파악된 취약요인을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사전에 개선토록 하는데 주안점을 둘 예정”이라고 말했다. 

금융권은 이번 우리금융그룹에 대한 종합검사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사모펀드 환매 중단과 라임자산운용 펀드 문제, 부실한 내부통제 여부 등이 주요 검사 대상이 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은행에 대한 금감원 종합검사는 작년 연말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로 연기됐다. 올해 상반기에는 금감원 제재심의위원회가 진행되면서 미뤄졌다. 10월에는 정은보 금감원장의 종합검사에 대한 방침이 결정되지 않아 재차 연기됐다. 이 과정에서 정 금감원장이 종합검사를 폐지하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돌기도 해 논란이 빚어지기도 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검사반 편성에 애로가 있었고, 검사제도에 대한 개선 요구와 향후 검사 실시 방향을 검토하는 과정에서 시기가 지연돼 종합검사 착수 시기가 늦어졌다”고 해명했다. 

그는 “파생결합상품(DLF) 등 최근 이슈가 됐던 문제는 이미 검토가 끝난 상태”라며 “취약 요인 등 구체적인 것은 종합검사 관련 사항인 만큼 밝힐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종합검사 통지서를 받았으나 종합검사가 어떻게 진행될지는 미리 예측하기 어렵다”며 “피감기관으로서 이번 금감원 종합검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말했다. 


 

 

김수은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