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회 ‘방역패스’ 적용…1분기 개최 전시회 있을까?
전시회 ‘방역패스’ 적용…1분기 개최 전시회 있을까?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2.01.05 0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박람회, 유일하게 개최 시기 조정…​​​​​​​임산부, 방역패스 적용 ‘베이비페어’ 개최사 울상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정부가 지난달 18일을 특별방역대책을 발표하며 일상회복이 중단되고 전시회 입장에 방역패스가 적용되면서 전시업계 분위기가 확 달라졌다.

같은 해 11월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전시회가 재개에 대한 기대감이 사라지고, 분위기가 냉랭해 진 것이다.

사회적거리두기가 강화되고 전시회 입장에 방역패스가 적용되면서 작년 12월 18일을 기점으로 특별방역대책 후속조치가 발표되면서 전시업계 분위기가 달라졌다. 작년 12월 21일 일상회복 중단 직후의 코엑스.
지난달 21일 일상회복 중단 직후의 코엑스 모습. 사진=김성미 기자

5일 업계에 따르면 실제 13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 예정이던 ‘대한민국 교육박람회’가 4월 말로 개최 연기됐다.

이번 달 코엑스에서 열리기로 예정된 9개 전시회 가운데 유일하게 개최시기를 재조정한 전시회다. 이에 따라 1분기 킨텍스(3), 코엑스(14), 벡스코(2) 등 국내 3대 전시장 개최 전시회는 모두 19개로 줄었다.

이에 대해 해당 전시회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우려와 참가기업, 참관객의 안전을 위해 개최 시기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코로나19 상황에도 보다 나은 전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준비와 방역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전시업계는 전파력이 높은 새로운 코로나19 바이러스 오미크론의 등장과 이에 따른 방역패스 적용을 기점으로 향후 의무 적용까지 예상하고 있다.

방역패스 적용과 함께 기존 2~4단계 사회적 거리두기부터 적용돼왔던 방역기준도 여전히 적용된다. 참관객은 전시면적 6㎡당 1명 기준과 입장전 코로나19 문진표 작성 등이, 참가기업의 상주인력에는 백신접종확인서와 사전 PCR검사에 따른 음성 확인이 필수다.

그러나 전시회 방역패스 적용에 난색을 표하는 곳도 있다. 임산·출산·육아 용품 관련 전시회 ‘베이비페어’ 주최사들의 경우 방역패스 적용으로 울상을 짓고 있다.

코로나19 방역 재강화에 따라 방역패스가 적용될 경우 베이비페어의 주요 참관객인 임산부의 입장이 사실상 불가능하기 때문에 현장 판매나 할인 등 오프라인 행사가 많은 베이비페어의 경우 참가기업 모집이 어려워져 전시회 개최가 힘들다는 입장이다.

베이비페어, 임산부에 방역패스 미적용 요구 

해당 전시회 주최사들은 임산부가 전시회에 입장하려면 방역패스를 반드시 제시해야 하지만 백신접종율이 다른 집단에 비해 매우 낮아 PCR 검사 음성확인서 확인으로 대신해야 하는 데 이것 역시 쉽지 않다고 보고 있다.

정부의 현행 방역 기준에 따르면 임산부는 ‘코로나19 백신 접종불가자’에 포함되지 않는 방역패스 적용 대상이다.

실제로 한국전시주최자협회(KEOA)가 국민건강보험공단을 통해 파악한 결과 지난해 9월 기준 임산부의 백신접종율은 0.8%(1200명)으로 매우 낮았다. 임산부의 경우 백신 후유증에 대한 우려가 특히 높아 접종율도 다른 집단에 비해 낮은 것으로 풀이된다.

이같은 우려에 따라 KEOA는 지난 달 28일 협회회원사를 대상으로 비공개 간담회를 진행하고 베이비페어의 개최를 위해 임산부를 코로나19 백신 접종불가자에 포함시켜 달라는 요청을 정부에 전달하고 정부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KEOA 관계자는 “올해 전국 17개 전시장에서 개최될 예정인 베이비페어는 29개”라면서 “전시업계는 대체로 코로나19 상황 안정과 전시회의 지속 개최를 위한 방역패스 적용을 받아들이고 있지만 베이비페어에 대해서는 예외를 인정해 달라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업계 일각에서는 방역 형평성과 임산부라는 특수성 때문에 이 같은 입장이 반영되기 어렵다고 보고 있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