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경제의 한 컷] 제주 동백꽃을 보셨나요?
[이지경제의 한 컷] 제주 동백꽃을 보셨나요?
  • 정윤서 기자
  • 승인 2022.01.05 0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정윤서 기자] 전북 고창의 선운사는 동백꽃으로 유명하다.

선운사 골째기로
선운사 동백꽃을 보러 갔더니
동백꽃은 아직 일러 피지 안했고
막걸리 집 여자의 육자배기 가락에
작년 것만 상기도 남었습디다
그것도 목이 쉬어 남었습디다

고창이 고향인 서정주 시인의 시 ‘선운사 동구’다.

이외에도 많은 시인이 선운사 동백꽃을 이야기 했다.

선운사에 가신적이 있나요
바람불어 설운날에 말이에요
동백꽃을 보신적이 있나요
눈물처럼 후두둑
지는꽃 말이에요
나를 두고 가시려는 님아
선운사 동백꽃 숲으로 와요
떨어지는 꽃송이가
내맘처럼 하도 슬퍼서
당신은 그만 당신은 그만
못떠나실 거에요
선운사에 가신적이 있나요
눈물처럼 동백꽃
지는 그 곳 말이에요

가수 송창식 씨도 ‘선운사’를 통해 라고 선운사 동백꽃을 노래했다.

선운사 절 마당에 수령 500년이 넘은 동백나무가 있어서다.

선운사 동백도 유명하지만, 제주 바닷가의 동백도 아름답다.

최근 카메라에 담았다.

제주 서귀포 바다다. 사진=정윤서 기자
제주 서귀포 바다다. 사진=정윤서 기자
제주 서귀포 바다다. 사진=정윤서 기자
제주 서귀포 바다다. 사진=정윤서 기자
제주 서귀포 바다다. 사진=정윤서 기자
서귀포 바닷가에 해풍을 맞은 동백꽃이 한창이다. 사진=정윤서 기자
서귀포 바닷가에 해풍을 맞은 동백꽃이 한창이다. 사진=정윤서 기자
서귀포 바닷가에 해풍을 맞은 동백꽃이 한창이다. 사진=정윤서 기자
서귀포 바닷가에 해풍을 맞은 동백꽃이 한창이다. 사진=정윤서 기자
서귀포 바닷가에 해풍을 맞은 동백꽃이 한창이다. 사진=정윤서 기자
동백꽃은 11월에 피기 시작해 이듬해 2,3 월에 만발한다. 4, 5월에 교수형으로 목이 잘리듯, 꽃송이가 뚝 떨어진다. 사진=정윤서 기자
동백꽃은 11월에 피기 시작해 이듬해 2,3 월에 만발한다. 4, 5월에 교수형으로 목이 잘리듯, 꽃송이가 뚝 떨어진다. 사진=정윤서 기자

 


정윤서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수남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정수남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