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창업자 故 유일한 박사 영면 51주기 추모식 가져
유한양행, 창업자 故 유일한 박사 영면 51주기 추모식 가져
  • 정윤서 기자
  • 승인 2022.03.11 12: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한양행이 11일 창업자인 고 유일한 박사의 51기 추모식을 가졌다. 고 유일한 박사와 유한양행 서울 동작 사옥. 사진=이지경제, 유한양행
유한양행이 11일 창업자인 고 유일한 박사의 51기 추모식을 가졌다. 고 유일한 박사와 유한양행 서울 동작 사옥. 사진=이지경제, 유한양행

[이지경제=정윤서 기자] 유한양행이 11일 창업자인 고 유일한 박사의 51기 추모식을 가졌다. 고 유일한 박사는 1971년 3월 11일 75세의 나이로 영면했다.

이날 유한양행에 따르면 고 유일한 박사는 생전 기업의 소유와 경영을 분리하고 기업경영으로 축적한 부를 사회에 환원한 인물로, 사회 고위층에게 요구되는 높은 수준의 도덕적 의무인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한, 참 기업인으로 현재동 인구에 회자되고 있다.

고 유일한 박사는 9세의 나이에 미국 유학을 떠나, 현지에서 큰 성공을 거뒀지만, 1926년 31세가 되던 해에 귀국해 국민건강 향상과 교육을 통한 기술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유한양행을 설립했다.

고 유일한 박사는 기업이 사회의 것이라는 신념으로 1936년 유한양행을 주식회사체제로 전환했으며, 1939년에는 우리나라 최초로 종업원지주제를 채택했다.

그는 국내에서는 번째로 주식공개를 단행(1962년)한데 이어, 1969년에 경영권 상속을 포기하고 전문 경영인에게 사장직을 물렸다. 이후 유한양행은 현재도 평사원 출신의 전문경영인이 경영을 전담하고 있으며, 현재 1900명의 유한양행 임직원 가운데 고 유일한 박사의 친인척은 전무하다.

기업의 소유와 경영을 분리한 고 유일한 박사는 ‘기업이 얻은 이익은 그 기업의 토대인 사회에 환원해야 한다’는 원칙으로 기업이윤을 나라 발전을 위한 인재 양성에 투자했고, 장학과 교육사업 등을 펼쳤다.

고 유일한 박사는 사망한 후 공개된 유언장을 통해서도 우리 사회에 귀감이 됐다. 

그는 장남 일선 씨에게 “대학까지 졸업했으니 앞으로는 자립해서 살아가라”는 유지와 함께 일선 씨의 딸이자 자신의 손녀인 일링(당시 7세) 양의 학자금으로 1만달러(현재 1234만원)만 남겼다. 고 유일한 박사는 딸 재라 씨에게는 학생들이 뛰놀 수 있도록 유한중·공업고등학교 일대의 땅 5000평 등을 상속했으며, 자신이 소유한 주식을 비롯한 모든 재산들은 사회사업과 교육사업에 쓰도록 한다고 유언했다.

고 유일한 박사는 미국에서의 지속적인 독립운동을 펼친 것으로 확인됐으며, 재라 씨는 1991년 세상을 떠나면서 본인이 갖고 있던 주식 등 200억원대의 재산 모두를 사회에 기부해 부친을 이어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했다.


정윤서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이용범,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성수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