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준 효성 회장, 한국능률협회‘한국의 경영자상’ 수상
조현준 효성 회장, 한국능률협회‘한국의 경영자상’ 수상
  • 이지뉴스
  • 승인 2022.04.29 02: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사진=효성그룹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사진=효성그룹

[이지경제=이지뉴스]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이 29일 한국능률협회(KMA)가 수여하는 2022년 ‘한국의 경영자상’의 수상자로 선정됐다.

올해 52회째를 맞이한 한국능률협회 한국의 경영자상은 그 해의 국내 경제 발전을 이끈 경영자에게 수여하는 국내 최고 권위의 상이다.

2017년 효성그룹 회장에 오른 조현준 회장은 취임 초부터 기술 DNA를 강조하며 원천기술 개발에 투자를 지속했다. 이를 통해 국내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꿈의 신소재’라고 불리는 탄소섬유와 고강도 아라미드 섬유 등 미래 신소재를 자체 기술로 개발하는 데에도 기여했다.

세계 1위 시장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스판덱스와 타이어코드 등 주력 제품들의 글로벌 생산 네트워크를 확충함으로써 경쟁사와의 초격차(넘볼 수 없는 차이)를 크게 늘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중국, 인도, 브라질 등 글로벌 핵심 지역에 선제적 신·증설로 안정적 공급망을 확보했다.

고부가가치의 차별화 제품 판매에 집중한 결과 조 회장은 취임 5년 만에 영업이익을 3배 이상 늘리며 괄목할 만한 성과도 달성했다. 효성그룹은 지난 해 지주사를 비롯해 주력 4개 사업 회사의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21조2804억원, 2조7702억원의 실적을 달성했다.

조 회장은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 강화에도 적극적이다.

2018년 지주사 체제로 전환하면서 지배구조 개선을 이끌어 냈으며, 이사회 의장을 사외이사가 맡도록 하고, 첫 여성 이사회 의장을 선임하는 등 투명경영과 양성평등 경영을 확대해왔다.

조 회장은 수소경제 활성화와 탄소중립 등 미래 친환경 시대를 열 핵심 소재인 탄소섬유에 과감한 투자를 단행, 2028년까지 글로벌 ‘톱3’ 공급업체 도약을 기대하고 있다.

세계적인 화학기업과의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내년까지 연산 1만3000톤 규모의 세계 최대 액화수소 공장과 액화수소 충전소 건립 등 미래 에너지 사업 혁신을 일궈내겠다는 계획이다.


이지뉴스 news@ezyecono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