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제약, 오늘] GC녹십자, 661억원 남반구 독감백신 수주 확정 外
[바이오제약, 오늘] GC녹십자, 661억원 남반구 독감백신 수주 확정 外
  • 김진이 기자
  • 승인 2022.05.13 1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려견 인지기능장애증후군(CDS) 신약 ‘제다큐어’가 출시 1주년을 맞았다. 사진=유한양행
반려견 인지기능장애증후군(CDS) 신약 ‘제다큐어’가 출시 1주년을 맞았다. 사진=유한양행

[이지경제=김진이 기자] GC녹십자는 5179만달러(한화 약 661억원) 규모 남반구 독감 백신 수주를 확정했다.

13일 GC녹십자에 따르면 회사는 지난 해 12월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범미보건기구(PAHO)로부터 독감백신의 잠정 수주물량을 통지받았으며, 사후 통보를 통해 이날 수주를 확정했다.

앞서 GC녹십자는 작년 12월 PAHO의 2022년도 남반구 의약품 입찰에서 4891만달러(한화 약 574억원) 규모의 독감백신 잠정 수주물량을 사전통지 받았다.

이번에 확정된 수주 규모는 작년 말 예정된 4891만 달러보다 6% 늘어난 수치다. 지난 해 남반구 수주 금액(3993만달러)과 비교해선 약 30% 증가했다.

GC녹십자가 PAHO 입찰 자격을 확보한 2011년 이래 최대 규모다.

이번에 수출하는 물량은 상반기 페루, 온두라스, 콜럼비아, 코스타리카, 엘살바도르 등 중남미 국가에 공급될 예정이다.

 

반려견 인지기능장애증후군 신약 제다큐어, 출시 1주년      

반려견 인지기능장애증후군(CDS) 신약 ‘제다큐어’가 출시 1주년을 맞았다.

유한양행은 ‘제다큐어’ 출시 1주년을 맞아 이달 18일 기념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유한양행은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반려견 인지기능장애증후군(CDS)과 제다큐어에 대한 다양한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심포지엄은 3개 세션으로 진행된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놀로 동물행동클리닉 설채현 원장이 ‘CDS 진단과 환경관리’를 주제로 특강을 진행하고, 두 번째 세션에서는 제다큐어 활용에 대한 전문가 논의가 이어진다. 세 번째 세션에서는 제다큐어 처방 사례 발표가 진행된다. 

유한양행은 제다큐어 출시 1주년을 맞아 3~6kg 중소형 반려견을 위한 신제형 SM사이즈(20mg)도 출시했다.

이 심포지엄은 이달 18일 저녁 7시에 온·오프라인으로 동시 진행될 예정이다.

 

동아제약 써큐란, 전속모델에 방송인 오상진 발탁

동아제약이 혈행 개선 건강기능식품 브랜드 ‘써큐란’ 전속모델로 방송인 오상진을 발탁하고 혈행 개선관리 브랜드로서 재도약에 나선다.

써큐란은 1994년 출시해 뛰어난 제품력과 탤런트 김창숙씨를 모델로 기용으로 동아제약의 대표 브랜드로 자리 잡았다. 2020년에는 건강기능식품으로 전환 발매하며 써큐란의 전통을 이은 다양한 제품을 출시했다.

동아제약은 이번 전속모델 발탁에 대해 방송을 통해 전문성과 신뢰감을 주는 이미지를 가진 오상진씨가 브랜드가 추구하는 이미지에 부합해 선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동아제약 관계자는 “28년간 소비자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써큐란의 새로운 얼굴과 함께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GC지놈, 식약처 ‘임상시험검체분석기관’ 지정

GC지놈이 지난달 28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공인한 임상시험검체분석기관(GCLP)으로 지정됐다. 이번 지정을 통해 GC지놈은 기존에 실시하던 유전체 빅데이터 인공지능(AI) 기반 임상유전체분석 사업은 물론 임상시험검체분석 사업까지 확장할 수 있게 됐다. 

임상시험검체분석기관은 ‘약사법’ 및 ‘의약품 등의 안전에 관한 규칙’에 따라 요건을 갖춰 식약처가 지정한 기관이다. 원활한 검체분석 업무를 시행하기 위해 필수인력과 시설 배치, 수시 교육 및 훈련, 임상시험검체의 수령 및 취급시설, 기기(장비) 및 시설의 유지관리, 시험작업구역 등의 요건이 충족돼야 한다.

기창석 GC지놈 대표는 “환자 진료를 위한 임상검사뿐 아니라 신약 개발을 위한 임상시험 검체분석까지 실시하는 국내 유일의 임상유전체 전문분석기관으로서 항암제 및 희귀 유전질환 신약 개발에 적극 참여해 국내외 제약산업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진이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