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국산완제기 신시장 본격 개척…NATO·EU 정조준
KAI, 국산완제기 신시장 본격 개척…NATO·EU 정조준
  • 정윤서 기자
  • 승인 2022.05.17 09: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성비 높은 FA-50으로 슬로바키아·폴란드 등 집중 공략
KAI가 슬로바키아에서 최근 폐막한 IDEB에 처음 참가해 슬로바키아 고등훈련기와 경공격기로 자사의 FA-50을 공급하기 위한 마케팅을 펼쳤다. KAI 관계자가 슬로바키아 군 관계자와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KAI
KAI가 슬로바키아에서 최근 폐막한 IDEB에 처음 참가해 슬로바키아 고등훈련기와 경공격기로 자사의 FA-50을 공급하기 위한 마케팅을 펼쳤다. KAI 관계자가 슬로바키아 군 관계자와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KAI

[이지경제=정윤서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사장 안현호, KAI)이 해외 영공 확대 등 신시장 개척에 열을 올리고 있다.

KAI가 슬로바키아 브라티슬라바에서 최근 폐막한 국제방산전시회(IDEB)에 처음 참가해 슬로바키아 고등훈련기와 경공격기로 자사의 FA-50을 공급하기 위한 마케팅을 펼쳤다고 17일 밝혔다.

당시 슬로바키아 국방 당국은 FA-50에 큰 관심을 표명했으며, KAI는 슬로바키아 방산협회와 협력키로 했다.

KAI는 이번 행사에서 KF-21 전투기, FA-50 경공격기, LAH 소형무장헬기 등을 전시하고, 슬로바키아, 폴란드, 체코, 헝가리, 오스트리아, 크로아티아, 핀란드 등 잠재 수출국과 면담했다.

아울러 KAI는 FA-50 공동마케팅 협력사인 록히드마틴과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와 유럽얀합(EU), 동유럽 시장 특성과 동향 등을 교류하고 해외영토 확대를 위해 주력했다.

KAI는 이번 행사에서 KF-21 전투기, FA-50 경공격기, LAH 소형무장헬기 등을 전시하고, 슬로바키아, 폴란드, 체코, 헝가리, 오스트리아, 크로아티아, 핀란드 등 잠재 수출국과 면담했다. 사진=KAI
KAI는 이번 행사에서 KF-21 전투기, FA-50 경공격기, LAH 소형무장헬기 등을 전시하고, 슬로바키아, 폴란드, 체코, 헝가리, 오스트리아, 크로아티아, 핀란드 등 잠재 수출국과 면담했다. 사진=KAI
KAI는 이번 행사에서 KF-21 전투기, FA-50 경공격기, LAH 소형무장헬기 등을 전시하고, 슬로바키아, 폴란드, 체코, 헝가리, 오스트리아, 크로아티아, 핀란드 등 잠재 수출국과 면담했다. 사진=KAI

이봉근 KAI 수출혁신센터 상무는 “최근 신냉전이 가속화하면서 세계 각국이 자주국방 실현을 위한 국방비 증액이 활발하다”며 “FA-50 성능 개량시 노후 전투기 대체와 한국 공군의 전력 증강은 물론 경공격기 시장에서의 압도적 우위 선점이 가능하다. KAI는 FA-50의 동유럽 신시장 개척을 우선으로 수출 제고를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IDEB 전시회는 2006년부터 격년으로 열리며, 올해 행사에는 세계 70국의 국방과학기술 기업이 참여했다.


정윤서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