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여름철 전력수급 점검에 나서
산업부, 여름철 전력수급 점검에 나서
  • 이승렬 기자
  • 승인 2022.06.17 13: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력 유관기관과 여름철 전력수급 안정적 관리 추진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이창양)는 이원주 전력혁신정책관 주재로 여름철 전력수급 대책기간(7.4~9.8) 시행에 앞서  17일 전력 유관기관과 함께 안정적인 여름철 전력수급을 위한 준비상황 점검에 나선다.

산자부가 여름철 전략수급을 위한 준비상황을 점검한다. 사진=이지경제
산자부가 여름철 전략수급을 위한 준비상황을 점검한다. 사진=이지경제

17일 오후 영등포 한국전력 전력기반센터에서 열린 점검회의에는 전력거래소, 한전, 가스공사, 에너지관리공단 등이 함께했다.

이 자리에서 이원주 전력혁신정책관은 올해 여름은 평년보다 더울 가능성이 높고, 코로나19 이후 국내경기가 회복되면서 전력수요가 지난해보다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반면 작년 대비 전력공급은 크게 늘어나지 않아 올 여름 전력수급 여건이 녹록지 않을 것으로 평가했다.

이에 전력 유관기관에 철저한 점검과 안전사고 방지를 당부했다. 또 발전설비 정비일정을 가능한 범위에서 조정하여 여름철 전력 수요피크 시기에 공급능력을 총동원하도록 요청했다.

더불어 최근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에 따른 국제 에너지가격 상승 등 해외부문의 충격이 전력수급 상황으로 파급되지 않도록 발전용 석탄․LNG 등 연료 조기 확보에도 신경써줄 것을 당부했다.

회의에 참석한 전력 유관기관들은 올 여름철 전력 수급상황이 쉽지 않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일상회복 중인 국민 생활에 불편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한편 정부는 이달 30일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총리 주재)에서 ‘여름철 전력수급 전망 및 대책’을 확정․발표할 예정이다.


이승렬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