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생’ 강화...LGU+ㆍ알뜰폰파트너對KTㆍ중소SO
‘상생’ 강화...LGU+ㆍ알뜰폰파트너對KTㆍ중소SO
  • 윤현옥 기자
  • 승인 2022.06.21 09: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U+· KT, 중소 파트너사와 상생 협력 강화
LG유플러스, 공동파트너와 3C상생방안 발표
KT, 지역균형 발전 위해 중소SO와 상생 협약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LG유플러스와 KT가 자사 망을 이용하는 중소사업자들과의 상생 협력을 강화한다.

LG유플러스가 U+알뜰폰 파트너스의 새 브랜드 ‘+알파’를 공개하고 3C 상생방안을 발표했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U+알뜰폰 파트너스의 새 브랜드 ‘+알파’를 공개하고 3C 상생방안을 발표했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자사 망을 이용하는 알뜰폰과의 공동 파트너십 프로그램 ‘U+알뜰폰 파트너스’의 브랜드를 ‘+알파’로 정하고, 고객 서비스(Customer), 사업 경쟁력(Competitiveness), 소통(Communication) 이른바 3C 상생 방안을 21일 발표했다.

올해는 ‘U+알뜰폰 파트너스’의 줄임말이자 상생을 넘어 그 이상의 고객 가치를 지속 제공하겠다는 의미를 담은 브랜드 ‘+알파’를 선보이며 고객 서비스와 상품 경쟁력은 물론, MZ세대와의 소통 강화에 나선다.

LG유플러스는 장기고객에 무료 데이터 등 제공, 1800개 U+매장에서 CS 지원, 원칩 유통망 확대 등 고객 서비스를 확대한다.

중소 알뜰폰의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구독형 제휴 요금제 출시, 공용유심 유통 확대, 셀프개통 확대, 저렴한 가격에 유심 공급 등 지원책도 내놨다.

LG유플러스 알뜰폰 상생.JPG
LG유플러스 알뜰폰 파트너와의 상생프로그램을 강화한다. 사진=LG유플러스

박준동 LG유플러스 컨슈머서비스그룹장(상무)은 “U+알뜰폰 고객과 중소 사업자의 성장을 견인하기 위해 지난 3년여간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알뜰폰 상생 활동을 1회성 이벤트에 그치지 않고 ‘+알파’ 브랜드와 연계해 체계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T가 8개 지역중소종합유선방송사업자와 '중소SO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사진=KT
KT가 8개 지역중소종합유선방송사업자와 '중소SO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사진=KT

KT는 지역중소종합유선방송사업자와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KT 광화문 빌딩 이스트 사옥에서 지역 균형 발전 및 지역 콘텐츠 발굴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KT와 국내 중소SO 8개 사는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지역 DX 성장을 위해 디지털 인프라 공동 구축, 신규 비즈니스 모델 개발 및 보급, 디지털 미디어 기술력 공유, 플랫폼 SW 협력, 지역의 다양한 콘텐츠 공동 개발 등을 상호 협력한다.

이한오 전국개별SO발전연합회 회장은 “지역 중소SO가 지난 26년간 ‘지역 생활플랫폼’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한 점을 살려 나가야 한다”며 “이번 협약서 체결이 다른 IPTV 사업자들에게도 긍정적으로 전파돼 유료 방송시장의 선순환 생태계가 조속히 달성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국현 KT 커스터머부문장 사장은 “향후 지역 DX 성장과 콘텐츠 개발 등을 위한 파트너로서 중소SO의 역량에 큰 기대를 하고 있다”며 “유료 방송시장에서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과 동반 성장의 모범 사례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