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 中화유코발트와 ‘배터리 재활용’ 합작사 설립
LG엔솔, 中화유코발트와 ‘배터리 재활용’ 합작사 설립
  • 이승렬 기자
  • 승인 2022.07.26 08: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배터리서 핵심 원재료 추출…권영수 “원재료 공급안정성·원가경쟁력 강화”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국내 최대 배터리 기업 LG에너지솔루션이 중국 1위 코발트 정련업체 화유코발트와 손잡고 중국에 배터리 재활용 합작법인(JV)을 설립하기로 했다.

LG화학은 친환경 바이오 제품의 국제 인증 제품을 올해 30여개 이상으로 확대하고 세계 시장을 공략한다. LG화학 대산공장 NCC. 사진=LG화학
LG에너지솔루션이 중국 화유코발트와 손잡고 중국에 배터리 재활용 합작법인을 설립한다. LG화학 대산공장 NCC. 사진=LG화학

LG엔솔은 지속가능한 ‘자원 선순환 (Closed-loop) 체계’ 구축을 위해 화유코발트와 함께 폐배터리 등에서 핵심 원재료를 추출하는 배터리 리사이클 합작법인을 설립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중국 내 최초의 한중 합작 배터리 리사이클 기업이다. 양사는 올해 안에 운영 방안 등 세부 내용을 협의해 합작법인 설립을 최종 완료하겠다는 계획이다.

합작법인은 배터리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인 스크랩(Scrap)과 수거된 폐배터리 등에서 양극재의 주원료로 사용되는 리사이클 니켈, 코발트, 리튬을 추출한다. 

추출한 메탈은 양극재 생산과정을 거쳐 최종적으로 LG엔솔의 중국 난징 배터리 생산공장에 공급될 예정이다

스크랩을 처리하고 폐배터리를 가공하는 전처리 공장은 LG에너지솔루션 생산공장이 위치한 중국 장쑤성 난징시에, 재활용 메탈을 처리하는 후처리 공장은 화유코발트의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는 중국 저장성 취저우시에 설립할 계획이다.

LG엔솔 최고경영자(CEO) 권영수 부회장은 “지속가능하고 안정적인 배터리 공급망을 위해서는 배터리 전 생애주기를 관리하는 자원 선순환 체계 구축이 필수적”이라며 “이번 협력은 배터리 리사이클 역량 확보를 통해 LG엔솔의 원재료 공급안정성 및 원가경쟁력을 한층 강화할 수 있게 되었으며 ESG경영 측면에서도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천쉐화 화유코발트 회장은 “이번 MOU 계기로 LG엔솔과의 협력 관계는 더욱 공고해질 것”이라며 “양사는 친환경, 고품질 배터리 생산의 선순환 체계 구축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화유코발트는 중국 최대 코발트 생산 업체이다.

LG화학과는 2019년 중국 취저우시에 전구체 합작사와 우시시에 양극재 합작사, 2022년 한국 구미에 양극재 합작사를 각각 설립했다.

LG엔솔은 안정적인 원재료 공급망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LG화학과 함께 600억원을 투자해 북미 최대 배터리 재활용 업체 ‘라이-사이클(Li-Cycle)’의 지분 2.6%를 확보해 2023년부터 10년 동안 니켈 2만톤(t)을 공급받을 예정이다. 

또 세계 최대 리튬 생산업체 중 하나인 칠레 SQM, 독일 벌칸 에너지와 2029년까지 리튬 장기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이승렬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진우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