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사업 재편…방산 통합, 한국형 ‘록히드마틴’ 목표
한화그룹, 사업 재편…방산 통합, 한국형 ‘록히드마틴’ 목표
  • 이승렬 기자
  • 승인 2022.07.29 13: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 방산·한화디펜스 인수합병
㈜한화, 한화정밀기계·한화임팩트, 한화파워시스템 인수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한화그룹은 계열사 방산 부문을 한화에어로스페이스로 통합하고 지주사인 ㈜한화가 일부 계열사를 인수하는 등 사업재편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유사 사업군 통합과 체질 개선을 통해 경영효율성을 제고하고 사업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다.

한화그룹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희망 2022 나눔캠페인’에 성금 40억원을 기탁한다.
한화그룹은 계열사 방산 부문을 한화에어로스페이스로 통합하고 ‘한국형 록히드마틴’으로 거듭난다. 사진=한화그룹

먼저 3개 회사에 분산돼 있던 한화그룹의 방산사업이 한화에어로스페이스로 통합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한화에서 물적분할된 방산부문을 인수하고, 100% 자회사인 한화디펜스를 흡수합병하면서 지상에서부터 항공우주에 이르는 종합방산 기업으로 도약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규모의 성장과 함께 제품을 다양화해 ‘한국형 록히드마틴’으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각 사에 분산돼 있던 글로벌 사업역량을 통합해 해외 수출 경쟁력도 더욱 강화될 전망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이번 인수·합병을 통해 회사를 2030년까지 ‘글로벌 방산 톱10’ 기업으로 키우겠다는 비전도 공개했다.

한화그룹의 지주사격인 ㈜한화는 방산부문을 한화에어로스페이스로 매각하면서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자회사인 한화정밀기계를 인수해 ㈜한화/모멘텀(구 ㈜한화/기계)의 사업역량을 확대·강화한다.

또 100% 자회사인 한화건설도 흡수합병하기로 했다.

㈜한화는 이를 통해 소재, 장비 및 인프라 분야로 사업을 전문화하면서 자체 수익성, 미래 성장성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더불어 ㈜한화가 보유한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종합방산기업으로 몸집을 키우며 발생하는 지분가치 상승은 궁극적으로 기업과 주주가치 제고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한화는 한화정밀기계를 인수하면서 성장성과 수익성이 높은 반도체 및 이차전지 소재·장비 전문기업으로 거듭난다. 기존 ㈜한화 모멘텀의 이차전지, 태양광 등 공정 장비와 반도체 디스플레이 장비 사업에 한화정밀기계의 반도체 후공정 패키징 장비, LED 칩 마운터 사업 역량이 더해지며, 중장기적으로 반도체 공정 장비 분야 전문업체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화임팩트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자회사인 한화파워시스템을 인수하기로 했다. 산업용 공기·가스압축기 등 에너지장비 전문기업인 한화파워시스템의 합류로 한화임팩트는 수소사업 밸류체인을 넓히며 전문성을 더욱 강화하게 됐다.

특히, 한화파워시스템의 sCO₂(초임계 이산화탄소) 발전기 역량은 한화임팩트의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 도약하는 데 큰 힘이 될 전망이다.

㈜한화와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임팩트 등 3개사는 이날 오전 각각 이사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안건을 통과시켰다.

이번 재편에 앞서 한화그룹 내 화학 및 에너지 사업 회사들도 선제적으로 사업재편을 진행했다. 2020년 1월 화학 계열사인 한화케미칼은 태양광 및 소재 사업을 맡고 있는 자회사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를 흡수합병하면서 사명을 한화솔루션으로 바꿨다.


이승렬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