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온, 유럽 배터리 사업 투자자금 2조6천억원 확보
SK온, 유럽 배터리 사업 투자자금 2조6천억원 확보
  • 신광렬 기자
  • 승인 2022.07.29 09: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獨오일러 헤르메스ㆍ무보ㆍ수출입은행 등서 20억달러 마련
배터리 업체중 최대 규모 ECA 자금 유치…유럽 3공장에 투입

[이지경제=신광렬 기자]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사업 자회사 SK온이 유럽 배터리 사업을 위한 대규모 투자재원 조달에 성공했다.

29일 SK온에 따르면 회사는 독일 무역보험기관인 오일러 헤르메스와 한국무역보험공사 및 한국수출입은행을 통해 총 20억달러(약 2조6천240억원) 규모의 투자재원을 마련했다.

SK온이 유럽 배터리 사업을 위한 대규모 투자재원 조달에 성공했다.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 사진=신광렬 기자
SK온이 유럽 배터리 사업을 위한 대규모 투자재원 조달에 성공했다.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 사진=신광렬 기자

이들 3개 기관은 SK온이 해외 상업은행으로부터 대출받는 과정에 보증을 서거나 보험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자금을 지원한다.

오일러 헤르메스와 무역보험공사가 각각 8억달러와 7억달러 규모의 보험을 제공하고, 수출입은행이 2억달러의 보증을 선다. 수출입은행은 또 3억달러를 직접 SK온에 대출한다.

SK온은 이를 토대로 다음 달부터 7개 해외 상업은행으로부터 순차적으로 자금을 인출할 예정이다. 2년 거치 5년 균등 분할 상환 조건으로, 장기 대출형식이다.

SK온은 지난해 10월 물적분할로 설립됐을 당시부터 이들 기관과 협의를 해왔다. 이번 파이낸싱에 참가한 3개 기관은 모두 공적수출신용기관(ECA)이다.

SK온이 이번에 ECA 파이낸싱을 통해 확보한 20억달러는 세계 배터리 업체의 ECA 딜 가운데 최대 규모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오일러 헤르메스가 한국 기업을 지원한 사례 중에서도 최대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SK온은 이번에 확보한 재원을 헝가리 이반차에 건설 중인 유럽 3공장 투자에 사용할 계획이다.

총 3조3100억원이 투자되는 이반차 공장은 2024년부터 연간 기준 전기차 43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30GWh(기가와트시) 규모의 배터리를 생산할 예정이다.

SK온은 이번 투자재원 확보가 현재 추진 중인 상장 전 투자유치(Pre-IPO)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SK온 재무관계자는 “이번 재원 마련은 SK온이 글로벌 탑 티어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핵심 동력이 될 것”이라며 ”향후에도 다양한 재원 마련책을 통해 기업 성장을 뒷받침 해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


신광렬 기자 singha1235@naver.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