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등 유통 대기업, 수해 지역에 긴급 구호 물품
CJ제일제당 등 유통 대기업, 수해 지역에 긴급 구호 물품
  • 윤현옥 기자
  • 승인 2022.08.11 11: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제일제당, 피해지역에 햇반 등 가정간편식 간식류 전달
롯데 유통계열사, 폭우 피해 지역 및 이재민 돕기 나서
농심켈로그, 에너지바·컵시리얼 등 58000여개 식품 기부
두산그룹, 집중호우 피해지역 복구지원 성금 5억원 기탁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CJ제일제당, 농심켈로그, 롯데, 두산그룹 등 대기업들이 중부지방 폭우로 인한 침수피해 지역주민 돕기에 나섰다.

CJ제일제당은 폭우가 쏟아진 침수 피해 지역에 긴급 구호 물품을 지원했다고 11일 밝혔다.

CJ제일제당이 올해 2분기 ‘K-푸드’ 매출에 힘입어 분기 기준 사상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을 냈다. 사진=신광렬 기자
CJ제일제당은 침수 피해 지역에 긴급 구호 물품을 지원했다. 사진=신광렬 기자

이번에 전달한 구호 물품은 총 3600개로 햇반, 크레잇 국물요리, 더비비고 덮밥소스, 맛밤 등 피해 지역 주민들에게 필요한 가정간편식과 간식류로 구성됐다.

CJ제일제당은 우선적으로 피해 규모가 큰 서초구와 양천구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전달했으며, 향후 전국재해구호협회 요청에 따라 지원을 넓혀 나갈 예정이다.

CJ그룹은 2019년부터 행정안전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협약을 맺고 재난·재해 발생시 이재민 보호와 생활안정 등에 힘쓰고 있다. 특히 CJ제일제당을 중심으로 ‘긴급 재해 구호협의체’를 구성해 수해 지역에 구호물품을 신속하게 지원할 수 있는 체계를 갖췄으며, 올 초 동해안 산불 피해 발생 당시 주민 구호에 동참한 바 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폭우로 인해 큰 피해를 입은 지역 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한다”라며, “주민들의 빠른 일상 회복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지1] 농심켈로그, 집중호우 피해 이재민 위해 58,000여개 식품 기부.jpg
농심켈로그가 집중호우 피해 이재민을 위해 5만 8000여개 식품을 기부했다.  사진=농심켈로그

농심켈로그는 집중호우를 인해 피해를 입어 식사를 챙기기 어려운 이재민들을 위해1인분씩 소분된 컵시리얼 등 약 5만8000여개의 식품을 기부했다.

농심켈로그의 긴급 식품 기부는 보건복지부 산하 공공기관인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전국푸드뱅크를 통해 피해 지역에 전달될 예정이며, 집중호우 피해 이재민과 복구 작업에 참여하는 구호 인력들에게 전달될 계획이다.

농심켈로그는 갑작스러운 폭우로 침수 피해를 입고 임시 대피시설에서 머무르며 식사를 챙기기 어려운 이재민들을 위해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는 에너지바, 1인분씩 소포장된 컵시리얼 등을 제공한다.

정인호 농심켈로그 대표이사·사장은 “최근 기록적인 폭우로 많은 피해 이재민들이 발생한 가운데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식품 기부를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농심켈로그는 도움과 응원의 손길이 필요한 우리 지역사회의 이웃들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롯데쇼핑-롯데마트] 롯데유통군의 긴급구호물품 배송 차량.jpg
롯데쇼핑, 롯데마트 등 롯데유통군이 이재민을 돕기 위한 긴급구호물품을 지원한다. 사진=롯데

롯데마트, 세븐일레븐, 롯데백화점, 홈쇼핑 등 롯데 유통계열사들도 폭우로 큰 피해를 입은 지역 주민을 돕기 위해 나섰다.

롯데 유통군은 서초구, 관악구 등 특히 피해가 심한 지역을 중심으로 생수 외 음료, 컵라면을 포함한 긴급구호물품 9000여 개 및 이재민들 위한 생필품이 담긴 구호키트 400여개와 임시대피소칸막이 120여개를 지원했다.

향후 이재민들의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이동식 샤워실과 화장실을 추가 지원하고, 침수 지역 복구 작업 현장에 세탁구호차량을 추가 배치해 피해 지역 주민들을 도울 예정이다.

한편 백화점, 마트, 세븐일레븐, 홈쇼핑 등 롯데 유통군은 2018년 행정안전부와 전국재해구호협회 희망브리지와 ‘재난 긴급구호 민관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5년째 갑작스러운 천재지변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을 돕기 위한 다양한 지원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최성운 롯데마트 준법지원부문장은 "폭우 피해 현장 상황을 면밀히 살펴 피해가 큰 곳을 중심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도움이 필요한 지역과 이재민들을 위한 추가적 지원도 진행할 계획이다”며 “추가 피해 없이 조속히 복구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두산그룹은 서울, 경기, 강원 지역의 집중호우 피해 복구를 위해 성금 5억 원을 기탁했다. 사진=두산그룹

두산그룹(회장 박정원)은 10일 서울, 경기, 강원 지역의 집중호우 피해 복구를 위한 성금 5억 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탁했다.

성금은 이재민 생필품 지원, 피해시설 복구활동 지원 및 취약계층 주거 안전 지원 등에 쓰일 예정이다.

두산은 올해 강원·경북지역 산불 피해 복구 지원, 2020년 코로나 극복 위한 성금 기탁, 2019년 강원 산불 피해 복구 지원, 2017년 포항 지진 피해 복구 지원 등 재난 상황 시마다 복구 지원에 나섰으며, 미국, 인도네시아, 아이티, 중국, 필리핀 등의 해외 대형 재난 시에도 지원활동에 동참했다.

두산 관계자는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 주민들이 빠른 시간 안에 일상을 회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