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내달 청주에 M15X 신규 공장 건설
SK하이닉스, 내달 청주에 M15X 신규 공장 건설
  • 김진이 기자
  • 승인 2022.09.06 15: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15X 올해 10월 착공, 2025년 초 완공 예정…향후 5년간 약 15조원 투자

[이지경제=김진이 기자] SK하이닉스는 미래 성장기반을 확보하기 위해 충청북도 청주에 신규 반도체 생산 공장인 M15X(eXtension)를 건설한다고 6일 밝혔다.

SK하이닉스는 시장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이미 확보된 부지에 M15의 확장 팹인 M15X를 예정보다 앞당겨 착공하기로 결정했다.

SK하이닉스는 올해 10월 청주 테크노폴리스 산업단지 내 약 6만㎡ 부지에 M15X 건설 공사를 시작해 2025년 초 완공하는 게 목표다.

충북 청주시 흥덕구 소재 SK하이닉스 청주공장 생산시설 단지도 이미지= SK하이닉스
충북 청주시 흥덕구 소재 SK하이닉스 청주공장 생산시설 단지도 이미지= SK하이닉스

이를 위해 회사는 5년에 걸쳐 M15X 공장 건설과 생산 설비 구축에 총 15조원을 투자한다. 

M15X는 복층 구조로, 기존 청주 M11, M12 두 개 공장을 합한 것과 비슷한 규모다.

SK하이닉스는 인근 M17 신규 공장에 대해선 반도체 시황 등 경영환경을 고려해 착공 시점을 결정할 예정이다.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은 “지난 10년을 돌이켜 보면, 위기 속에서도 미래를 내다본 과감한 투자가 있었기에 SK하이닉스가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며 “이제는 다가올 10년을 대비하는 데 있어 M15X 착공은 미래 성장기반을 확보하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 말했다.

SK하이닉스의 이번 신규 공장 건설 결정은 최근 세계 경기 침체와 공급망 불안정으로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급격히 감소하는 상황에서 나왔다. SK하이닉스는 선제적인 투자를 통해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글로벌 최고 수준으로 강화해 왔다.

반도체 업계 투자 축소 분위기가 지속되던 2012년 회사는 적자 상태에도 불구하고 전년보다 10% 이상 투자를 대폭 늘려 그해 연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SK하이닉스는 2015년에 선포한 ‘미래비전’을 중심으로 10년간 투자를 지속했다. 총 46조원을 투자해 이천 M14 포함 총 3개의 공장을 추가로 건설하겠다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후 2015년에 이천 M14를 건설했고 2017년부터 2년간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이어 2018년 청주 M15, 2021년 이천 M16을 차례로 준공하며 미래비전을 조기에 달성했다.

최근 세계 경기 침체와 공급망 불안정으로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급격히 감소하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메모리 반도체 업황의 변동 주기가 짧아지는 추세여서 업황이 2024년부터 서서히 회복되고 2025년에는 반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SK하이닉스는 2025년 업황 반등에 맞춰 메모리 반도체 공급을 늘리기 위한 사전 준비 차원에서 M15X 건설을 계획했고, M15X가 다가올 호황기의 마중물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진이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진우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