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독자기술로 국내 최초 탄소저감 설비 구축
LG화학, 독자기술로 국내 최초 탄소저감 설비 구축
  • 이승렬 기자
  • 승인 2022.11.17 09: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집한 이산화탄소 활용해 탄소배출량 50% 저감, 플라스틱 원료 생산
2023년 1천톤 설비 구축…탄소저감 수치·촉매성능 검증 2026년 확대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LG화학이 이산화탄소로 플라스틱의 원료를 생산하는탄소저감 설비를 구축해 ‘2050 넷제로’ 달성 기반을 마련한다. 

LG화학은 공장에서 포집한 이산화탄소와 부생가스인 메탄을 사용해 플라스틱을 만드는 메탄건식개질(DRM)설비를 구축한다고 17일 밝혔다.

LG화학이 자체 기술로 이산화탄소로 플라스틱의 원료를 생산하는 탄소저감 설비를 구축한다. LG화학 충남 대산 공장. 사진=LG화학
LG화학이 자체 기술로 이산화탄소로 플라스틱의 원료를 생산하는 탄소저감 설비를 구축한다. LG화학 충남 대산 공장. 사진=LG화학

DRM은 CCU(이산화탄소·포집·활용) 기술의 한 종류로 기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50% 이상 저감하고 주요 플라스틱 원료를 생산하는 획기적인 탄소저감 설비다.

LG화학은 자체 기술로 DRM 공장 구축하고 이산화탄소 전환에 핵심이 되는 촉매까지 독자 기술로 개발했다.

자체 기술 기반의 공정과 촉매까지 적용으로 DRM 설비를 상업화하는 것은 LG화학이 국내 최초다.

지금까지 DRM은 운전 시 촉매 성능이 빠르게 낮아지는 문제로 상업화가 어려웠다.

LG화학은 이런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독자 개발한 공정과 촉매 기술을 적용하여 촉매의 내구성을 획기적으로 강화했다.

DRM 설비는 2023년까지 충남 대산 공장에 1000톤 파일럿 공장으로 건설 후 독자기술로 개발된 공정 기술과 촉매를 검증하고 2026년까지 규모를 지속해서 확대할 계획이다.

LG화학은 2019년 고부가 사업인 촉매 생산 기술을 내재화하기 위해 촉매 사업을 담당하는 조직을 신설했다. 

특히 친환경 주력 제품인 POE(폴리올레핀엘라스토머), CNT(탄소나노튜브) 등 생산에 필수적인 촉매를 독자 기술로 개발하여 출시했고 신촉매 연구개발(R&D)을 지속하고 있다.

노국래 LG화학 석유화학사업본부장은 “LG화학은 전통적인 석유화학 산업 구조에 머무르지 않고 전 세계 화학산업의 탄소 저감 및 지속 가능한 혁신 기술을 선도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승렬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진우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