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현대, 투르크메니스탄에 비료공장 세운다
대우·현대, 투르크메니스탄에 비료공장 세운다
  • 이승렬 기자
  • 승인 2022.11.30 11: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건설, 인산비료플랜트·요소-암모니아 비료공장 건설
현대엔지니어링, 14억불 규모 암모니아 요소비료공장 추진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대우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이 투르크메니스탄 비료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사진1_현대엔지니어링 투르크메니스탄 암모니아 요소비료 공장 사업협력 MOU 체결.jpg
현대엔지니어링이 투르크메니스탄 암모니아 요소비료 공장 사업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대표이사 홍현성)이 이달 29일(화) 개최된 ‘한-투르크메니스탄 기업 간담회’에서 발주처 투르크메니스탄 산업기업인연맹과 14억불 규모의 ‘투르크메니스탄 암모니아 요소비료 공장’ 프로젝트에 대한 사업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투르크메니스탄 암모니아 요소비료 공장’은 투르크메니스탄 서쪽 발칸 지역에 들어선다.

준공 후 연간 115.5만톤의 요소비료 및 66.5만톤의 합성암모니아 생산을 통해 투르크메니스탄 현지 농업 생산량 및 일자리 창출 제고에 크게 기여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편,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2009년 투르크메니스탄에서 14억 불 규모의 ‘갈키니쉬 가스탈황설비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2012년 5억 3000만 불 규모의 ‘투르크멘바시 정유공장’, 2014년 2억4000만 불 규모의 ‘키얀리 원유처리 플랜트’와 34억4000만불 규모의 ‘에탄크래커 및 PE/PP 생산설비 플랜트’ 등 다수의 초대형 프로젝트를 수행해왔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투르크메니스탄을 비롯한 다수의 중앙아시아(CIS) 국가에서 GTL, 탈황설비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준공하며 쌓은 노하우와 신뢰도가 이번 암모니아 요소비료 공장건설 사업 참여에 자양분이 됐다”며 “이번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수행을 통해 글로벌 초대형 플랜트 건설 강자의 면모를 입증할 것”이라고 말했다.

투르크메니스탄 MOU 서명식 (1).jpg
대우건설이 투르크메니스탄의 비료공장사업 2건에 대한 MOU를 체결했다.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대표이사 백정완)도 이달 29일 투르크메니스탄의 비료공장사업 2건에 대한 MOU를 체결했다.

이날 대우건설이 MOU를 체결한 사업은 ▲투르크메나밧(Turkmenabaen ghltkt)인산비료플랜트(연산 30만톤 인산비료 생산 설비 및 부대시설)와 ▲발칸(Balkan) 요소-암모니아 비료공장 (연산 115만톤 요소비료와 연산 66만톤 합성 암모니아 생산설비)이다. 대우건설은 추후 현장 실사와 추가적인 협의를 거쳐 사업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27일 열린 한국과 투르크메니스탄 기업인 간담회에서 백정완 대우건설 대표이사는 “이번 비료공장 MOU체결로 투르크메니스탄에 진출을 모색할 것이며, 대우건설의 폭넓은 실적을 바탕으로 플랜트, 발전, 주택건설 등 모든 분야에서 참여가 확대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대우건설은 “국내는 물론 나이지리아, 알제리, 모로코 등 세계 각지에서 비료공장(Fertilizer)프로젝트를 수행하며 다양한 경험과 강점을 갖고있다”며, “이번 MOU를 계기로 투르크메니스탄의 플랜트와 발전, 주택건설, 개발사업 등 모든 분야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승렬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진우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