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마스크 시대…SK하이닉스 ‘일상회복’ 본격화
노마스크 시대…SK하이닉스 ‘일상회복’ 본격화
  • 김진이 기자
  • 승인 2023.01.30 14: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성원 자율에 따른 마스크 착용 지침 시행

[이지경제=김진이 기자]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해지되면서 기업들도 정부 지침에 맞춰 사내 방역을 완화한다.

SK하이닉스가 정부 지침상 예외 공간을 제외한 모든 사내 공간에서 마스크 착용 여부를 구성원 자율에 맡기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예외 공간은 사내 부속병원 및 약국, 건강관리실 등 감염취약시설과 통근버스, 캠퍼스간 셔틀, 사내 순환 버스 등 대중교통수단이다.

이날부터 정부는 병원, 대중교통수단 등 일부 시설을 제외한 모든 곳에서 실내 마스크 착용을 의무에서 권고로 조정하는 지침을 시행했다. 이에 따라 SK하이닉스는 완화된 실내 마스크 착용 기준을 사내 공지했다.

SK하이닉스는 “마스크 착용시 대면 소통의 효율성이 20% 이상 감소한다는 연구결과가 있을 정도로 그동안 사내 커뮤니케이션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이번 지침 완화를 통해 구성원간 소통과 협업이 강화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마스크 착용을 구성원 자율에 맡기는 만큼 기본적인 보건활동에 더욱 힘써서 구성원 건강과 안전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SK하이닉스는 우선 사내식당에 설치된 비말차단가림막을 50% 제거해 식당을 구성원 교류의 장으로 복원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어 회사는 다른 시설에 있던 안전장치들도 코로나19 이전 상태로 단계적으로 줄여나가기로 했다.

그동안 참여 인원, 교육 형태의 제한을 두고 실시했던 사내 교육도 대면으로 진행한다. 회의실과 사내체육시설, 샤워실에서의 마스크 착용도 구성원들의 자율에 맡기기로 했다.

이와 함께 회사는 코로나 기간 동안 중단되었던 구성원 가족과 지인 초청 행사도 재개해 가족친화적인 기업문화를 더욱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장기간 마스크 쓰기에 동참해 주신 모든 구성원께 감사의 뜻을 전한다”며 “앞으로 사내 소통과 협업이 한층 유기적으로 이루어져 회사가 다운턴 극복과 더 큰 도약을 해내는 원동력을 얻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진이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