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친환경 맞춤형’ 가전으로 美시장 공략 강화
삼성전자, ‘친환경 맞춤형’ 가전으로 美시장 공략 강화
  • 김진이 기자
  • 승인 2023.02.03 08: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미 최대 규모 주방·욕실 전시회, ‘KBIS 2023’ 출품
제품·서비스부터 파트너십까지…지속가능한 친환경 일상
스마트싱스 통한 초연결 경험…한층 풍요롭고 편리한 삶

[이지경제=김진이 기자] 삼성전자가 친환경 맞춤형 가전으로 미국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2일(현지시간)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KBIS 2023(The Kitchen & Bath Industry Show 2023)’에 참가해 지속가능성과 맞춤형 경험에 초점을 맞춘 다양한 가전 라인업을 선보였다.

삼성전자가 31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진행되는 북미 최대 규모 주방·욕실 전시회 'KBIS 2023'에 참가해 친환경 맞춤형 가전을 대거 공개한다. 삼성전자 미국법인 직원들이 전시장을 소개하고 있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KBIS 2023’에 참가해 친환경 맞춤형 가전을 대거 공개했다. 삼성전자 미국법인 직원들이 전시장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KBIS는 전 세계 420여개 업체가 참가하고, 7만여명이 방문하는 북미 최대 규모의 주방·욕실 관련 전시회다.

삼성전자는 이 전시회에서 2016년 인수한 미국 럭셔리 빌트인 주방 가전 전문업체 데이코와 함께 1003㎡(약 300평) 규모의 전시장을 마련했다. 

최익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직접 선택할 수 있는 디자인과 연결성을 중심으로 맞춤형 가전의 가능성을 넓혀가는 것은 물론 지속가능한 일상을 위한 솔루션 확대에도 집중하고 있다”며 “이번 KBIS를 통해 미국 소비자들에게 삼성전자 생활가전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전달하고, 시장 내 리더십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KBIS 2023’에서  삼성전자는 전시장 전면에 제품·서비스부터 파트너십까지 다양한 친환경 노력을 강조했다.

생활가전제품 생산부터 유통, 사용, 폐기까지 제품의 생애주기 전반에 걸친 친환경 활동을 전시했다. 특히 ‘스마트싱스 에너지’ 서비스를 소개했다.

스마트싱스 에너지는 스마트싱스에 연결된 기기들의 소모 전력량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으며, 목표한 사용량을 초과할 경우 가전 기기의 에너지를 절약해주는 ‘AI(인공지능) 절약 모드’까지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미국 환경청(EPA)의 ‘에너지 스타(Energy Star)’ 인증을 획득하고, ‘미국 라스베가스 소비자가전쇼(CES) 2023 혁신상’을 수상하는 등 미국 시장에서 솔루션의 차별성을 인정받고 있다.

삼성전자는 태양광 패널 업체인 ‘한화 큐셀’, 가정용 태양광 인버터 브랜드 ‘SMA’을 비롯해 에너지·유틸리티·IT·전자 등 다양한 업체와의 협업을 확대하며 미래형 친환경 주거형태인 ‘넷 제로 홈(Net Zero Home)’ 구현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점도 소개했다.

또 글로벌 아웃도어 브랜드 파타고니아와 협업해 개발한 미세 플라스틱 저감 세탁기, 내구성이 강화된 디지털 인버터 모터·컴프레서 등 지속 가능한 일상을 위한 제품과 핵심 부품도 함께 전시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싱스를 통해 사용자에게 한층 풍요롭고 편리한 삶을 제안하는 초연결 경험도 선보였다.

기존에 비해 2배 이상 커진 32형 스크린이 탑재돼 스마트싱스에 연결된 다양한 기기를 한 눈에 확인하고 제어할 수 있는 ‘비스포크 냉장고 패밀리허브 플러스(Family Hub+)’와 내부 탑재 카메라와 ‘AI 프로 쿠킹’ 알고리즘으로 메뉴를 인식하고 최적의 조리값을 추천해줄 뿐 아니라 스마트싱스 쿠킹 서비스를 통해 조리 과정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비스포크 AI 월오븐’ 등을 소개한다.

또한, 스마트싱스를 기반으로 다양한 기기들이 알아서 연결돼 작동하는 ‘캄 테크 기반 쉬운 연결(Calm onboarding)’ 기술도 선보인다.

새로 구입한 로봇청소기를 스마트싱스가 감지해 사용자가 직접 등록하지 않고도 기기를 추가하고, 댁내 네트워크가 변경되면 모바일이나 스마트 TV가 이를 자동으로 감지해 모든 기기를 한 번에 다시 연결할 수 있다.

이 자리에서 삼성은 개인화 디자인·가상 체험 서비스 등 진화한 맞춤형 경험도 소개했다.

비스포크 냉장고의 맞춤형 콘셉트를 극대화 한 ‘마이 비스포크(MyBespoke)’ 존도 마련한다. 나만의 디자인이나 사진, 아트워크를 입혀 세상에서 하나뿐인 냉장고를 전시하는 한편, 방문객들이 직접 현장에서 모바일로 사진을 찍어 냉장고 패널에 적용해볼 수도 있다.

삼성전자는 2월 중 미국에서 마이 비스포크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삼성닷컴을 통해 사용자가 원하는 디자인을 업로드하면 디지털 프린팅 기법으로 입힌 도어 패널을 집까지 배달해준다. 가격은 패널당 300달러다.


김진이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이용범,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성수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