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탄소무역장벽 대응 위한 기반 마련
산업부, 탄소무역장벽 대응 위한 기반 마련
  • 최준 기자
  • 승인 2023.10.17 11: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중견 수출기업 탄소배출량 검증 및 애로 청취
산업통상자원부. 사진=이지경제
산업통상자원부. 사진=이지경제

[이지경제=최준 기자]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유럽연합(EU), 미국 등 주요 국가의 탄소 배출 관련 환경규제 대응과 우리 기업의 수출지원을 위해 탄소배출 검증 인정제도를 도입하고 국내 검증기관에 대해 한국인정기구(KOLAS) 공인기관 인정수여식을 17일 개최했다 밝혔다.

이날 탄소 배출 검증기관으로 최초 인정받은 3개 기관은 국표원에서 국제표준에 따라 검증기관으로서의 조직, 인력, 시설 등을 평가한 국제적 검증 역량을 충족한 기관으로 탄소배출 관련 제품 기업에 KOLAS가 공인한 탄소 배출량 산출 및 검증결과서 등을 발급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정부가 지난해 9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탄소배출 측정·보고·검증(MRV) 기반강화 방안’을 수립해 국제 검증기관 인정체계를 국가 공인인정체계로 도입하기로 한 후 국내 검증기관으로 공인하는 첫 결실이다.

공인기관 인정수여식 이후 진종욱 국표원장 주재로 철강, 배터리 등 탄소 무역장벽에 영향을 받는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 주요 참석자는 국내 탄소 배출량 검증기관 인정으로 수출 시 해외기관에서 검증받아야 하는 검증 비용과 기술 유출 우려를 해소하게 돼 바람직하고 앞으로도 정부의 탄소 배출 환경규제에 지속적인 지원을 건의했다.

진종욱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이번 한국인정기구 제1호 검증기관 인정을 시작으로 24년 탄소 배출 검증 분야 국제통용성 확보를 위한 국제상호인정협정을 체결해 우리 기업의 국제 환경규제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준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