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 美 애리조나 공장 본격 착공
LG엔솔, 美 애리조나 공장 본격 착공
  • 최준 기자
  • 승인 2024.04.04 10: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통형 46시리즈, ESS LFP 2026년 생산 예정
LG에너지솔루션 애리조나 공장 조감도. 사진=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 애리조나 공장 조감도. 사진=LG에너지솔루션

[이지경제=최준 기자] LG에너지솔루션은 미국 애리조나주 신규 원통형 및 ESS(에너지저장장치) LFP 배터리 생산 공장이 본격 착공을 시작했다고 4일 밝혔다.

투자금 총 7조2000억원이 투입되는 이 공장은 향후 전 세계 시장 중 가장 가파른 성장세가 예상되는 북미 지역에 건설되는 2번째 단독 공장이다. 원통형 ESS(에너지저장장치)의 첫 전용 생산 공장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나희관 LG에너지솔루션 애리조나 법인장 상무는 “최근 공장 부지정리 및 착공을 마쳤으며 현재 순조롭게 철골 건설 작업 진행 중”이라며 “원통형 공장과 ESS LFP 공장은 2026년 각각 가동을 시작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총 네 자릿수의 신규 일자리도 생길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애리조나 공장은 원통형 배터리 36GWh, ESS LFP 배터리 17GWh 규모로 각각 건설될 예정이며 총 생산 능력은 53GWh에 달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글로벌 경기 침체로 인한 전기차 시장 수요 둔화로 성장세가 주춤하는 상황이지만 미래 준비를 위한 투자는 자신감 있게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오히려 현재의 일시적 위기 상황은 북미 시장에 8개의 생산 공장을 운영·건설 중인 LG에너지솔루션이 선제적인 진입 효과를 극대화하고, 나아가 기술 리더십을 차별화할 수 있는 시간으로 삼을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실제 애리조나 원통형 배터리 공장에서는 전기차용 46시리즈 배터리가 생산될 예정인데 ‘차세대 배터리’로 불리는 이 제품은 생산 전부터 글로벌 주요 고객사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상황이다.

앞서 LG에너지솔루션은 올해 하반기 오창 에너지플랜트에서 원통형 4680 배터리 양산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글로벌 주요 배터리 제조사 중 가장 앞선 생산이다. 

오유성 LG에너지솔루션 소형전지사업부장은 “애리조나 공장은 단순히 LG에너지솔루션의 생산 공장을 넘어 북미향 원통형 배터리 생산을 대표하는 중심으로 자리 잡게 될 것”이라며 “친환경 EV 시장을 선도하는 고객사들과 함께 애리조나의 산업 발전과 일자리 창출에도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준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