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日 TBS와 콘텐츠 제작 역량 강화 위해 ‘맞손’
CJ ENM, 日 TBS와 콘텐츠 제작 역량 강화 위해 ‘맞손’
  • 김선주 기자
  • 승인 2024.04.11 09: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탑티어 크리에이터 교류 프로그램 진행, 한일 양국 오가며 年2회 운영
인프라 및 K-콘텐츠 노하우, TBS 오리지널 IP 성공 사례 공유로 시너지↑

[이지경제=김선주 기자] CJ ENM이 일본 5대 지상파 방송사 중 하나인 TBS그룹과 크리에이터 교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한·일 양국 최정상 크리에이터의 협업을 통해 글로벌 네트워크를 확장하고 콘텐츠 제작 역량을 한층 강화한다는 구상이다.

사진=CJ ENM
사진=CJ ENM

CJ ENM는 일본 TBS그룹과 공동으로 지난달 20일부터 21일까지 양사 크리에이터 50여 명이 참여한 교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방송사 TBS TV와 TBS Sparkle, THE SEVEN 등 다양한 제작사를 보유한 TBS그룹은 큰 인기를 끌었던 드라마 ▲한자와 나오키 ▲도망치는 건 부끄럽지만 도움이 된다와 예능 ▲풍운! 타케시성 등을 제작한 일본의 대표 콘텐츠·방송기업이다. 

CJ ENM 주최로 열린 이번 워크숍에선 K-콘텐츠 열풍을 주도한 ▲마스크걸, 오광희 PD(CJ ENM STUDIOS 콘텐츠본부장) ▲내 남편과 결혼해줘, 손자영 PD ▲무인도의 디바, 이동은 PD가 연사로 나서 콘텐츠 창작 노하우를 공개했으며, TBS그룹도 ▲달리는 응급실(TOKYO MER) ▲비방(VIVANT) 등 오리지널 IP 영상화 성공 사례를 통해 세계적 수준의 기획 개발 역량을 공유했다. 또한 국내 최대 규모 제작 인프라를 갖춘 CJ ENM 스튜디오 센터를 방문해 최첨단 제작 설비와 세계적 수준의 VFX 기술을 살펴보는 기회도 가졌다.

CJ ENM 관계자는 “올 상반기와 하반기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총 두 차례 진행할 예정”이라며 “한일 대표 콘텐츠 기업의 크리에이터 협업 기회 확대를 통해 글로벌을 겨냥한 콘텐츠 제작에 한층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CJ ENM은 지난 2021년 TBS그룹과 글로벌향 콘텐츠의 공동 제작과 사업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후 양사는 드라마, 영화, 예능,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를 공동 기획하고, 웹툰·만화 공동 제작 및 콘텐츠 포맷을 개발하는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함께 추진해 왔다.


김선주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