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복현 “대내외 불안요인 견딜 수 있어...PF 정리 재구조화 이행“
이복현 “대내외 불안요인 견딜 수 있어...PF 정리 재구조화 이행“
  • 정석규 기자
  • 승인 2024.04.12 10: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 12일 금융상황 점검회의 개최
여의도 금융감독원. 사진=이지경제

[이지경제=정석규 기자]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12일 "그동안 금융회사의 건전성 제고와 손실흡수능력 확충을 추진해온 만큼, 최근의 대내외 시장 불안 요인들을 충분히 감내할 수 있다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원장은 이날 오전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경계감을 늦추지 말고 현장을 꼼꼼히 살피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장은 "국내 채권금리는 상승하고 있으나 신용스프레드는 축소되고 있고, 단기자금시장에서도 ABCP 차환금리가 하향되는 등 금융시장은 전반적으로 안정적"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프로젝트 파이낸싱(PF)발 불안 요인으로 시장 변동성이 확대되지 않도록 사업성 평가 기준 개편 및 부실 사업장 정리·재구조화 등을 차질 없이 이행해야 한다"며 "이해관계자들의 막연한 불안감이 발생하지 않도록 채권금융회사, 부동산신탁회사 및 건설사 등과도 충분히 소통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 원장은 "금융회사가 시장 환경 변화에 견딜 수 있는 충분한 자본 비율을 유지할 수 있도록 건전성 상황을 세밀하게 점검하고, 필요 시 경영진 면담을 실시하는 등 사전대응 노력을 경주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고금리 지속으로 저신용층의 부실 위험이 과도하게 상승하지 않도록 금융권의 사전 채무조정 제도 등의 활용을 적극 유도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 원장은 아울러 "고금리, 고유가 등 지속이 우리 기업 부문에 미칠 영향을 면밀히 점검하는 한편, 기업신용위험평가 등을 통해 사전적으로 위험을 관리할 수 있도록 지도하겠다"며 "가상자산 등 고위험 자산으로의 자금흐름 동향에 대한 모니터링을 통해 신용위험 관리 및 불공정 거래행위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응할 것"이라고 알렸다.

마지막으로 이 원장은 "그동안 금융사의 건전성 제고와 손실흡수능력 확충을 추진해온 만큼 최근의 대내외 시장 불안요인들을 충분히 감내할 수 있다"면서도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경계감을 늦추지 말고 현장을 꼼꼼히 살펴달라"고 덧붙였다.


정석규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