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브라질 이브社와 1조원대 eVTOL 부품 공급 계약
KAI, 브라질 이브社와 1조원대 eVTOL 부품 공급 계약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4.04.16 17: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VTOL 개발·인증 필요한 파일런 시제·양산품 공급 예정
강구영 “이브와의 협력 통해 AAV 분야 경쟁력 강화할 것”
KAI가 이브 에어 모빌리티와 전기 수직이착륙 항공기 eVTOL의 구조물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
KAI가 이브 에어 모빌리티와 전기 수직이착륙 항공기 eVTOL의 구조물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는 12일 이브 에어 모빌리티와 전기 수직이착륙 항공기 수직이착륙항공기(eVTOL)의 구조물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이브는 브라질 항공기 제조업체 엠브레이어(Embraer)가 설립한 도심항공교통(UAM)업체다.

KAI는 이번 계약으로 eVTOL의 핵심구조물인 파일런(Pylon) 시제품 제작과 양산을 담당한다. 전체 계약 규모는 1조원대에 이른다. 계약 기간은 이브의 eVTOL 기종 생산 종료시까지(Life of Program)다.

파일런은 eVTOL의 전기동력장치와 프로펠러 장착 위한 구조물이다.

KAI는 엠브레이어로부터 우수한 품질과 기술력, 사업수행 능력을 인정받아 eVTOL 개발의 파트너사로 선정됐다. 엠브레이어의 항공기인 E-Jet E2 항공기 날개의 주요 구조물을 공급해 왔다.

E-Jet E2는 엠브레이어가 제작한 쌍발엔진, 중형 민항기다.

이브는 2026년 상업운항(Entry Into Service)을 목표로 eVTOL을 개발 중으로 UAM 업계에서 가장 많은 고객을 확보하고 있다.

이브가 개발 중인 eVTOL의 조종사 1명을 포함한 탑승인원 5명에 운항거리 100㎞를 비행할 수 있는 수직이착륙 전기 항공기로 미국과 브라질 시장에서 에어 택시 등으로 운용될 예정이다.

이브는 2850대 규모의 구매의향서(Letter of Intent)를 확보하고 있으며 추가 고객 발굴을 통한 대규모 시장 확대가 전망된다.

KAI는 eVTOL 사업 참여를 통해 미래 항공 모빌리티(AAV) 분야의 생산 기술을 고도화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을 추진할 계획이다.

KAI는 지난 1월 선포한 ‘글로벌 KAI 2050’ 비전에서 AAV 사업을 미래 6대 사업 중 하나로 선정하여 글로벌 협력과 요소기술 개발 등 미래 항공 모빌리티 시장을 선점한다는 전략이다.

강구영 KAI 사장은“향후 미래항공모빌리티(AAV) 시장의 폭발적 성장과 기술의 파괴적 혁신이 전망된다”며 “KAI가 지난 30년간 쌓아온 민항기 구조물의 설계‧ 제작 기술을 기반으로 eVTOL의 개발과 양산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AAV 분야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