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 ‘e편한세상’, 주택전시관 패러다임 바꾼다
DL이앤씨 ‘e편한세상’, 주택전시관 패러다임 바꾼다
  • 임흥열 기자
  • 승인 2024.04.17 13: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경험 가치 중시하는 브랜드 철학에 기반, 혁신 거듭하며 주거문화 선도
기존 모델하우스 탈피...미술관 콘셉트·디자인으로 업계에 새로운 롤모델 제시
e편한세상 부산 금정 메종카운티 주택전시관 모형존. 사진=DL이앤씨
e편한세상 부산 금정 메종카운티 주택전시관 모형존. 사진=DL이앤씨

[이지경제=임흥열 기자] DL이앤씨의 e편한세상 주택전시관이 또 한 번 새로운 변화를 시도했다. DL이앤씨는 주택 수요자와의 첫 대면장이자 분양 마케팅의 핵심 공간인 주택전시관을 새로운 브랜드 경험 공간으로 탈바꿈시키며 주택시장의 판도를 바꾸고 있다.

e편한세상 주택전시관은 단순히 주택을 판매하는 공간이 아닌 새로운 라이프스타일과 주거 문화를 제안하는 공간으로, 고객의 경험과 서비스 만족에 초점을 맞췄다. 일반적으로 건설사들의 모델하우스는 일방적인 분양 정보 전달에만 치우쳐 주거 공간에 대한 충분한 경험 전달과 편의 제공에는 소극적이었다. 곳곳에서 들려오는 직원들의 마이크 소리에 내가 살 집에 대한 중요한 경험에 온전히 집중하기 어려운 시끄럽고 복잡한 공간으로 인식돼 왔다.

DL이앤씨가 이러한 주택전시관의 변화를 꾀한 것은 지난 2017년부터다. e편한세상은 주택을 관람하는 공간의 변화에 주목하고, 무엇보다 주거 상품만이 아닌 라이프스타일 전반의 소비자 경험을 충족시키기 위한 공간 조성에 힘써 왔다.

e편한세상 주택전시관은 미술관, 전시의 기법을 적용해 고객의 관람 편의를 높인 특징을 갖고 있다. 상담 공간도 개별 부스 형태의 아늑하고 독립된 공간 연출로 상담 집중도를 높이고, 유아 동반 전용 상담석(패밀리 상담석)을 설치해 고객의 편의성을 고려하는 등 편안한 환경 속에서 고객들이 원하는 정보에 더욱 집중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e편한세상 부산 금정 메종카운티 주택전시관 상담존. 사진=DL이앤씨
e편한세상 부산 금정 메종카운티 주택전시관 상담존. 사진=DL이앤씨

지난 5일 오픈한 ‘e편한세상 금정 메종카운티’를 시작으로 e편한세상의 주택전시관은 고객이 자신의 주거와 삶을 결정하는 공간으로써 충분한 시간을 할애하고 관람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하는 전시 방식의 연출이 강화됐다. 모형존은 e편한세상의 프리미엄 조경 브랜드 드포엠(dePOEM)의 사계절을 경험할 수 있는 영상과 함께 마치 작품을 감상하듯 단지 모형을 살펴볼 수 있도록 구성됐다.

세대존에서는 각 타입별 세대와 추가 선택 품목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전체 세대 타입별 특색을 담은 소비자 언어를 통해 다양한 세대 평면의 특징을 직관적으로 비교해 볼 수 있고, 단지에 적용된 고객 맞춤형 특화 설계인 C2 하우스 및 스마트홈 등의 영상은 DL이앤씨만의 기술력과 라이프스타일을 소개함은 물론 시각적 즐거움까지 전달한다. 마감재 또한 고객의 손과 시선이 닿는 곳에 배치돼 직접 만져보고 결정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주택전시관 입구에서부터 상담 대기를 위한 공간까지 곳곳에 e편한세상만의 차별화된 상품 가치를 형상화한 일러스트 그림들이 전시돼 마치 미술관에 온 듯한 감성을 전달한다. 카페테리아는 고급 호텔 로비와 같은 인테리어와 함께 브랜드 커피와의 컬래버레이션으로 완성한 식음 서비스로 고급감을 주며, 상담 대기 시 좀 더 품격 있는 분위기 제공으로 e편한세상 브랜드와 단지에 대한 신뢰도를 높여준다.

e편한세상 부산 금정 메종카운티 주택전시관 정보존. 사진=DL이앤씨
e편한세상 부산 금정 메종카운티 주택전시관 정보존. 사진=DL이앤씨

e편한세상의 새로운 비주얼 시리즈인 ‘eLife Essential’도 e편한세상 금정 메종카운티를 시작으로 공개됐다. 첫 번째로 선보인 섬세하고 감성적인 일러스트는 e편한세상의 차별화된 외관 디자인, 조경, 커뮤니티 등을 활용해 브랜드 타운의 전체적인 모습을 월페이퍼와 같이 그려냈다.

이번 비주얼 시리즈는 e편한세상에서 살아가는 고객의 삶 그 자체가 작품이라는 관점을 담았다. 브랜드 주요 가치인 ‘최고의 삶(for excellent life)’을 주제로 국내외 다양한 작가들과 협업한 매력적인 일러스트레이션 작품들은 향후 분양 단지와 함께 순차적으로 다양한 온·오프라인 고객 접점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DL이앤씨 관계자는 “고객이 거주하는 공간인 집이라는 장소만큼 주택전시관은 고객이 머무는 장소로, 그리고 우리 브랜드를 처음 경험하는 장소로 그 가치가 높은 곳이라고 생각한다”며 “단순히 분양 정보를 얻어가는 공간이 아닌,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트렌드를 경험하고 e편한세상 브랜드의 가치를 경험하는 공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임흥열 기자 news@ezyecono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