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뱅크, 출범 2년 7개월만에 고객 1000만명 돌파
토스뱅크, 출범 2년 7개월만에 고객 1000만명 돌파
  • 최희우 기자
  • 승인 2024.04.17 14: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에 대한 고정관념에 저항하며 혁신과 고객의 금융주권 고민한 결과”
사진=토스뱅크
사진=토스뱅크

[이지경제=최희우 기자] 토스뱅크는 고객 1000만명을 넘어섰다고 17일 밝혔다.

토스뱅크에 따르면 1000만 고객 돌파는 지난 2021년 10월 출범 후 2년 7개월 만이다. 8초에 1명씩 토스뱅크를 찾은 셈이란 설명이다.

그동안 내놓은 혁신서비스는 35개에 이른다. 출범과 함께 선보인 하루만 맡겨도 연 2% 이자(세전)가 쌓이는 토스뱅크 통장, 이듬해 내놓은 지금 이자 받기가 대표적이다.

지금 이자 받기는 약 500만 고객이 3억9000만회 이용하며 총 4682억원의 이자를 받았다.

살 때도 팔 때도 평생 무료 환전을 선언한 외화통장은 올 1월 출시 후 3개월 만에 100만 계좌에 육박했다. 은행권에서도 고객마다 차등적인 우대 환율 대신 무료 환전에 동참하고 있다.

출범 이후 지난해 말까지 포용한 중저신용자 고객은 총 37만4000명(KCB, NICE 기준 모두 적용 시)이다. 이들에게 공급한 중저신용자 대출은 5조4600억원 규모다.

이은미 토스뱅크 대표는 "토스뱅크와 천만고객이 함께 할 수 있었던 이유는 ‘은행은 이래야 한다'는 고정관념에 저항하며 혁신과 포용, 고객들의 금융주권을 깊이있게 고민했기 때문"이라며 "고객들의 신뢰를 지켜갈 수 있는 보안은 더 강화하고, 은행의 재무건전성을 한층 높이며 신뢰에 기반한 지속가능한 혁신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희우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