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은행, 지방은행 최초 전환 인가…7번째 시중은행 출범
대구은행, 지방은행 최초 전환 인가…7번째 시중은행 출범
  • 최희우 기자
  • 승인 2024.05.17 13: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 16일 인가 의결...32년 만에 ‘전국구 은행’ 탄생
“은행업 경쟁 촉진으로 소비자 후생 증가 기대”
사진=대구은행
사진=DGB대구은행

[이지경제=최희우 기자] 대구·경북권 중심의 지방은행인 DGB대구은행이 전국구를 영업 단위로 하는 시중은행으로 다시 태어난다. 이로써 32년 만에 7번째 시중은행이 새롭게 출범하게 됐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전날 제9차 정례회의를 열고 대구은행의 시중은행 전환을 위한 은행업 인가를 의결했다. 이에 따라 대구은행은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한국씨티은행, KB국민은행, SC제일은행에 이은 7번째 시중은행이 됐다. 1992년 평화은행 인가 이후 32년 만에 출범한 새로운 시중은행이다.

앞서 금융위는 지난해 7월 은행 산업 경쟁 촉진을 위해 지방은행의 시중은행 전환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후 대구은행은 지난 4월 지방은행에서 시중은행으로 인가 내용을 변경하는 은행업 본인가를 금융위에 신청했다. 금융당국은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외부평가위원회 심사 등을 거쳐 자본금 요건, 대주주 요건 등 인가 요건에 대해 면밀히 검토한 결과, 대구은행이 시중은행 전환을 위한 인가요건을 모두 충족하고 있다고 봤다.

대구은행은 수도권 및 충청·강원 등에 향후 3년간 영업점 14개 등을 신설할 계획이다. 또 자체 비대면채널(App) 고도화, 외부 플랫폼과 제휴 확대 등을 통해 고객 접근성을 개선하고 비용을 절감해 낮은 금리의 다양한 상품을 소비자에게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금융위는 "대구은행의 시중은행 전환으로 새롭게 진출하는 영업구역 중심으로 은행 간 경쟁이 촉진되고 이에 따른 소비자 후생 증가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앞으로 대구은행은 지방은행으로서 축적한 '관계형 금융' 노하우 등을 기반으로 중신용 중소기업 및 개인사업자에 대한 여신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다. 시중은행 전환 이후에도 대구·경북권 기업에 대한 자금 공급을 확대하는 등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도 지속 노력하기로 했다.

금융위는 대구은행의 본점을 대구광역시에 둘 것을 부대 조건으로 부과했으며, 특히 대구은행 인가 심사과정에서 ‘내부통제체계의 적정성’ 관련 사항을 중점을 두고 심사했다고 설명했다. 대구은행은 지난해 예금 연계 증권계좌를 무더기로 임의 개설한 것으로 드러나며 금융당국 제재를 받았다.

금융위는 대구은행이 금융사고 이후 내부통제 강화를 위한 다양한 조치를 추진해 왔다고 판단했다. 대구은행은 증권계좌 임의개설 사고의 재발 방지를 위해 업무단계별 분석을 통해 맞춤형 대응방안을 마련했으며, 금융당국과 은행권이 공동으로 마련한 ‘국내 은행 내부통제 혁신방안’을 가장 빠르게 이행하고 있다.

나아가 금융위는 대구은행에 내부통제 개선 사항 관련 이행 실태를 주기적으로 보고하도록 하는 인가 부대 조건도 부과했다. 금융위 측은 "증권계좌 임의 개설 사고와 관련 업무단계 분석을 통해 대응 방안을 마련했다"며 "시중은행으로서의 내부통제 기반 구축과 이행 실태를 지속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최희우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