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증권, AI와 빅데이터 활용한 '트렌드연구소' 서비스 출시
SK증권, AI와 빅데이터 활용한 '트렌드연구소' 서비스 출시
  • 최희우 기자
  • 승인 2024.05.22 16: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상 속 다양한 소재 투자 아이디어로 연결
사진=SK증권
사진=SK증권

[이지경제=최희우 기자] SK증권은 증권사 최초로 일상 속 다양한 소재를 투자 아이디어로 연결시키는 ‘트렌드연구소’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한 ‘트렌드연구소’는 ▲오늘이 지나면 못보는 트렌드 ▲어제 많이 거래된 카테고리 ▲위클리 상장지수펀드(ETF) 키워드 ▲주제별로 보는 ETF 랭킹 콘텐츠로 구성돼 있다.

‘오늘이 지나면 못보는 트렌드’는 SK증권이 자체적으로 개발한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을 이용해 전일 발생한 일상의 주요 키워드 7개를 자동 추출해 관련 주식·ETF 종목 및 뉴스 정보를 매칭해 제공한다. 

예를 들어 특정일에 ‘눈물의 여왕’이라는 키워드가 추출되면 이와 관련 있는 ‘CJ ENM’ 종목과 해당 종목을 주로 담고있는 ‘TIGER 미디어컨텐츠’ ETF의 정보가 제공된다. 이는 일상 속 투자 아이디어를 금융상품과 연결해 고객이 직관적으로 투자에 접근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또 ‘위클리 ETF 키워드’는 자체 보유한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투자자들이 흥미를 느끼고 관심을 가질 만한 주제의 주식/ETF 정보를 매일 혹은 매주 제공한다.

SK증권은 이미 ‘주식 NVTI’, ‘프렌즈 Pick’ 등 빅데이터에 기반한 개인별 맞춤형 주식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고 이번 ‘트렌드연구소’ 서비스를 통해 자체 빅데이터 기반 주식 콘텐츠를 더욱 다양화했다.

SK증권 관계자는 “선도적 AI역량을 바탕으로 업계 최초 올 클라우드 기반 AICC(AI컨택센터)를 구축했고 이달부터는 AI 관련 서비스를 연달아 출시할 예정”이라며 “보유한 AI 기술을 활용해 독창적 서비스를 지속 제공하고, 이를 통해 고객이 보다 쉽고 편리하게 투자 정보와 금융시장에 접근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최희우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