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우롱하는 애니콜 서비스 센타 갔다와서..
소비자 우롱하는 애니콜 서비스 센타 갔다와서..
  • 김봄내
  • 승인 2010.07.22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화중에 잡음때문에 교품한번 받고, 교품 신청해났는데 sk대리점에서 실수로 교품이 안된다고 해서

애니콜 서비스센타로 갔습니다.

집은 서울인데 직장때문에 전주에 내려와 있어서

효자동1가에 있는 서전주 애니콜 서비스 센타로 갔습니다.

 

가자마자 어떻게 오셨냐고 해서 교환받으러 왔다고 하니까 센터장을 부르던군요

그리고 접견실가서 얘기했습니다,

교환안된다고 하더군요..

내가 알기론 똑같은 증상 3회면 환불받을수 있지 않느냐고 했더니

센터장왈

아니다 제품설명서 자세히 안보셨나보네요.

3회 같은 증상일경우 교환이라고 하네요..

한참 실갱이 하다가 그럼 as한번 받아보라고 해서 받았습니다,

밖에서 기다리라고 하는데 제가 수리하는거 보고 싶다고 끝까지 수리기사 앞에서 보고 있었습니다.

센터장이 업그레이드 해드려라고 해서

제가 벌써 했다고 하니까 당황하더니 직원보고 확인해보라고 하더군요..

직원이 확인해보더니 최신버젼 맞다고 하더군요...

센터장 당황해서 내 전화로 한번 전화 걸어봐 하더니 사라지더군요...

기사 이것저것 만져도 보고 어플 뭐 깔렸나보고, 그러더니 왈

화이트노이즈 현상이라고 합니다..

열 확 받더군요..

아무리 화이트 노이즈 현상이라고 해도 통화중에 잡음으로 통화가 힘들다면 그게 휴대폰이냐? 물었더니

말을 못하더군요..

그러더니 주파수를 높인다고 했나 내린다고 했나 그거 했더니 통화음이 멀어지더군요...

이것밖에 못하냐고 했더니 이렇게 밖에 방법이 없다고 합니다.

열 받아서 센터 나오면서 통화하는데 또 지지직..

 

소보원에 전화해서 문의했습니다.

2회 같은 증상 a/s후 3회는 무조건 교환이나 환불 맞다고 합니다.

혹시나 해서 사용설명서 봤습니다.

중요한 결함으로 수리시 교환이라고 적혀있고

같은 증상 3회시 환불 깨알같이 적혀있습니다.

 

사용설명서 들고 센터장 찾았습니다.

센터장 아무말 못하더군요..

그리고 그런 얘기 들었다고 했더니 누가 그러더냐고 묻길래

소보원에서 그러더라...

지금 분명히 a/s 받고 다시 왔으니 2번째다 그리고 이건 중요한 결함이니 교환이라도 해달라고 했는데

a/s 횟수도 줄일려고 하더군요..

2회가 아닌 1회로

열받아서 소비자 희롱하냐고 했더니 그제서야

메인보드 교체해보고 그래도 증상나타나면 환불해준다는 약속이랑 명함 받아서 왔습니다

모레 오전에 메인보드 교체하면 전화 드릴테니 그때까지만 기다려 달라고 하더군요...

 

일단 나와서 애니콜 서비스 콜센타 전화했더니

한시간 후에 실장이라는 인간한테 전화 왔습니다.

소비자 희롱하는것도 아니고

이건 중요한 결함에 의한 수리이니 교환이나 환불해달라고 하니까

중요한 결함이란 소보원에서 정한거라

소비자 입장에서는 중요 결함이지만 회사입장에서는 아니랍니다.

자동차 사서 엔진 뜯어고치면 중요결함이지 않느냐? 당신도 그렇게 생각안하냐고 하니까

말 돌리기 선수입니다..

너희들 그럼 내가 삼성휴대폰 살때 이런 문제 있으면 환불이나 교환안된다고 중요한 결함이 먼지 나에게 공시했냐고 하니까

알아서 하라는 식으로 끊더군요..

 

 

삼성 a/s때문에 샀는데 정말 짜증나게 하는군요...

팔아먹을줄만 알았지

더운날 진짜 열받게 하는군요

 

<출처:다음 아고라>


김봄내 kbn@ezyeconomy.com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수남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정수남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