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엔터, 코스닥 상장 연기
YG엔터, 코스닥 상장 연기
  • 성이호
  • 승인 2011.10.07 14: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드래곤 대마초 흡연 문제

[이지경제=성이호 기자]오는 21일로 예정된 YG엔터테인먼트의 코스닥시장 상장이 연기됐다.

 

금융감독원은 YG엔터테인먼트가 지난달 20일 제출한 증권신고서에 대해 정정신고서 제출을 6일 요청했다. 특정 아이돌 그룹의 매출이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큰 상황에서 '지드래곤 리스크'가 불거지자 해명을 요구한 것이다.

 

당초 YG엔터테인먼트는 6일부터 이틀간 기관수요 예측을 거쳐 오는 12일 우리사주조합을 비롯해 일반 투자자 청약을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모든 일정이 연기됐다.

 

앞서 인기 아이돌그룹 '빅뱅'의 멤버 지드래곤은 일본투어 당시 대마초를 흡연한 사실이 드러나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현재 빅뱅은 YG엔터테인먼트 매출액에서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증권신고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일본에서 '2011 빅쇼&LOVE&HOPE' 행사를 통해 27.98%(125억원)에 달하는 수익을 거뒀고, 빅뱅 미니4집과 스페셜 에디션 등으로 14.84%(66억원)의 수익을 냈다.

 

한편 YG엔터테인먼트는 올해 상반기 매출액 447억원, 영업이익 96억원, 당기순이익 72억원을 달성했다. YG엔터테인먼트에는 빅뱅을 포함해 2NE1, 싸이 등의 뮤지션과 강혜정, 구혜선, 정혜영, 유인나 등의 연기자 등이 소속돼 있다.


성이호 sung2ho@ezyeconomy.com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진우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