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셀룰러, “너무 비싼 아이폰 못팔아”
US셀룰러, “너무 비싼 아이폰 못팔아”
  • 황병준
  • 승인 2011.11.06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이통사 중 처음으로 아이폰 판매 거절

[이지경제=황병준 기자] 미국의 내 6위의 이동전화업체인 US셀룰러가 애플의 아이폰 판매제안을 거절했다.

 

AP통신은 US셀룰러가 애플의 아이폰 판매제안을 받았으나 너무 비싸서 거절했다고 5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US셀룰러의 최고경영자(CEO) 메리 딜론은 "위험과 이익 관점에서 받아들일 수 없는 조건이었다"고 말했으나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다.

 

미국 이동통신업자 가운데 아이폰 판매를 거절했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US셀룰러가 처음이라고 AP통신은 전했다.

 

AP통신은 이와 관련해 소비자는 아이폰4S의 경우 200달러에 구매하게 되지만 애플은 이동통신업자에게 600달러를 요구하고 있으며, 이동통신업자들은 계약기간 서비스 수수료로 이를 충당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미국 내 이동통신업체들은 아이폰의 높은 가격으로 인해 이익을 내는 것이 쉽지 않지만 아이폰을 판매할 수 있는 능력을 경쟁의 중요한 요인 가운데 하나로 보고 있다.

 

실제로 스프린트는 지난달부터 아이폰을 판매하고 있으나 판매로 이익을 내는데는 2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황병준 thesky26@naver.com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수남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정수남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