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내달부터 LTE·MVNO 가입자 수 매달 공개한다
방통위, 내달부터 LTE·MVNO 가입자 수 매달 공개한다
  • 황병준
  • 승인 2012.02.03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TE 가입자 SKT 63만 LG유플러스 56만…스마트폰 가입자 2200만 넘어

[이지경제=황병준 기자] 방송통신위원회가 이달부터 롱컴에볼루션(LTE), 이동통신재판매(MVNO) 서비스 가입자 등에 대한 통계를 매달 공개한다고 3일 밝혔다.

 

방통위는 "새로운 통신서비스와 새로운 MVNO 사업자의 등장으로 통신시장 환경이 변화함에 따라 유·무선 통신서비스 통계 항목을 개선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무선통신 서비스 항목도 세분화됐다. 방통위는 무선통신 서비스를 2세대(2G) CDMA(코드분할다중접속), 3세대(3G) WCDMA(광대역코드분할다중접속), 4세대(4G) 롱텀에볼루션(LTE), 와이브로 등으로 나눠 사업자별 가입자 수를 집계한다.

 

작년 12월 한 달간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의 CDMA 가입자는 688만1756명, 9만9835명, 883만3896명으로 각각 11월보다 2.8%(19만9913명), 32%(4만7050명), 2.1%(19만343명)씩 감소했다.

 

12월 말 기준 WCDMA 가입자는 SK텔레콤과 KT가 소폭 증가해 각각 1903만6649명, 1646만3323명을 기록했다. LTE 가입자는 SK텔레콤 63만4311명, LG유플러스 55만7023명으로 집계됐다.

 

또한 스마트폰·태블릿PC·사물지능통신(M2M) 가입자 수도 별도 집계한다. 12월 기준 스마트폰 가입자는 SK텔레콤이 1108만5192명으로 전체의 약 49%를 차지하고 있으며, KT가 765만3303명으로 약 34%, LG유플러스가 383만9913명으로 약 17%를 차지한다.

 

12월 말 기준 국내 태블릿PC 사용자는 총 52만4470명으로 조사됐다. 아이패드를 단독 출시했었던 KT가 3사 중 가장 많은 30만2534명을 보유하고 있으며, SK텔레콤이 21만3723명, LG유플러스가 8213명의 태블릿PC 가입자를 모집했다.

 

작년까지 국내 이동전화 가입자는 총 5250만6793명이고, 이 가운데 MVNO 가입자는 40만2685명, 선불요금제 가입자는 101만7365명으로 나타났다.

  


황병준 thesky26@naver.com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수남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정수남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