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50만원대 실속형 프리미엄 스마트폰 출시
SK텔레콤 50만원대 실속형 프리미엄 스마트폰 출시
  • 임태균 기자
  • 승인 2016.10.06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수 SKT 본부장 "‘실속형 프리미엄’이란 새로운 화두 던질 것"
루나S

[이지경제] 임태균 기자 = SK텔레콤이 50만원대 실속형 프리미엄 스마트폰 ‘루나S’를 출시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은 50만원대 프리미엄 스마트폰 ‘루나S’를 공인대리점과 온라인몰 ‘T월드다이렉트’에서 7일부터 단독 예약 판매하며 12일 공식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루나S는 SK텔레콤이 제품 기획과 유통을 맡고 있고 한국 제조사 TG앤컴퍼니가 개발했다. 위탁 생산은 대만 폭스콘이 담당했다.

루나S의 출고가는 56만8700원이고 공시지원금은 최고 요금제 (월 통신요금 11만원, 부가세포함)’ 기준 33만원이다. 따라서 23만8700원을 주면 살 수 있다. 

루나S 주요 사양

루나S는 1300만 화소 카메라 모듈을 전면 탑재했다. 따라서 셀카 기능이 강화됐다. 제원을 보면 5.7인치 쿼드HD 화면, 1.8GHz 옥타코어, 4GB, 64GB(외장32GB추가) 메모리, 3020mAh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했다. 아울러 전국 주요 거점 108곳에 루나S 전용 수리 센터를 구축했다.

김성수 SK텔레콤 스마트디바이스본부장은 “전작 ‘루나’로 가성비 높은 중저가폰 트렌드를 이끌었듯, 다시 한번 시장에 ‘실속형 프리미엄’이라는 새로운 화두를 던질 것”이라 말했다.


임태균 기자 text123@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