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 불만 1위 'KT'
이통사 불만 1위 'KT'
  • 김봄내
  • 승인 2010.11.25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당요금 청구 불만 빈도 가장 높아

[이지경제=김봄내 기자]소비자 불만이 가장 많은 이동통신사는 KT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해 1월부터 올해 9월까지 접수된 이동전화 서비스 관련 피해구제 사례 510건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가입자 100만명 당 피해구제 사례가 가장 많이 접수된 통신사는 KT(13.45건)였다. LGU+가 9.26건이 접수됐고 SKT는 6.16건이었다.

 

불만이 가장 자주 제기된 부당요금 청구 사례를 보면 KT에 100만명 당 4.33건이 접수돼 가장 많았다. SKT는 3.01건, LGU+는 1.97건이었다.

 

다음으로 많은 불만유형은 약정 불이행으로 KT는 2.68건이 접수돼 SKT(2.34건)와 LGU+(1.62건)를 앞질렀다. 약정 불이행이란 일정기간 사용을 조건으로 ‘공짜폰’을 구입할 때 단말기 대금을 이중 청구하는 등 통신사가 계약과 다른 조건을 일방적으로 적용하는 사례다.

 

한편 피해구제가 접수돼 소비자원의 권고로 통신사와 합의하는 비율(피해구제율)은 LGU+가 가장 낮았다. LGU+의 피해구제율은 43.4%로 KT(67.8%), SKT(66.0%)보다 크게 낮았다.

 

 


김봄내 kbn@ezyeconomy.com

  •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로37길 7 바로세움케이알 4층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수남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정수남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